'최원태 6승+김하성 5타점' 키움, KT에 전날 패배 설욕 [고척 S코어북]
'최원태 6승+김하성 5타점' 키움, KT에 전날 패배 설욕 [고척 S코어북]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움 히어로즈 최원태
키움 히어로즈 최원태

[STN스포츠(고척)=박승환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김하성의 맹타를 바탕으로 6연승을 달리고 있는 KT 위즈에 제동을 걸었다.

키움은 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와 시즌 8차전에서 13-2로 승리하며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선발 최원태가 7이닝 동안 투구수 90구, 7피안타(1피홈런) 3탈삼진 3실점(2자책)으로 퀄리티스타트+(7이닝 3자책 이하)를 기록하며 시즌 6승째를 수확했다. 개인 2연승. 타선에서는 김하성이 5타수 2안타(1홈런) 5타점 2득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경기 초반 팽팽한 투수전 양상을 보이던 흐름을 깬 것은 키움이었다. 3회말 선두타자 박준태가 내야 안타로 출루하며 물꼬를 텄다. 이후 서건창이 상대 실책으로 출루하며 만들어진 무사 1, 2루에서 김하성이 KT 선발 김민수의 3구째 137km 직구를 걷어올려 좌측 담장을 넘기는 스리런홈런을 터뜨려 3-0으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기세를 탄 키움은 KT를 강하게 몰아붙였다. 4회말 키움은 선두타자 박병호가 상대 중견수 실책으로 출루했고, 김혜성이 볼넷, 박준태가 몸에 맞는 볼을 얻어내 2사 만루의 찬스를 잡았다.

키움 히어로즈 김하성
키움 히어로즈 김하성

직전 타석에서 홈런을 때려낸 김하성이 타석에 들어섰고, 이번에는 김민수의 2구째 122km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 계속되는 찬스에서 키움은 러셀과 이정후가 각각 1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7-0까지 점수 차를 벌렸다.

5회말 키움은 박병호가 좌중간에 2루타를 때려내며 포문을 열었고 김혜성의 안타로 만들어진 무사 1, 3루에서 허정협이 중전 안타를 뽑아내며 한 점을 더 보탰다.

KT도 추격에 나섰다. 6회초 조용호와 황재균이 연속 안타를 때려냈고, 키움 포수 박동원의 포일로 2사 2, 3루의 찬스를 만들었다. 이후 강백호가 적시타를 뽑아내 격차를 좁혔다. 그리고 7회초 선두타자 배정대가 최원태를 상대로 솔로홈런을 기록했다. 8-3.

최원태가 7이닝을 3실점으로 막은 뒤 키움은 본격 뒷문 단속에 나섰다. 8회초 조성운이 마운드에 올라 1사 만루의 위기를 자초했지만, 양현이 유한준을 병살타로 잡아내며 이닝을 매듭지었다.

8회말 키움은 러셀-이정후의 연속 안타와 박동원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의 찬스를 잡았고, 박병호의 밀어내기 볼넷 등 4점을 추가하며 승기에 쐐기를 박았다. 그리고 9회초 조영건이 마운드에 올라 경기를 매듭지었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absolute@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