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아쉬움 씻은' 김하성, 5타점 불방망이…3할 진입 눈앞 [고척 S포트라이트]
'전날 아쉬움 씻은' 김하성, 5타점 불방망이…3할 진입 눈앞 [고척 S포트라이트]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움 히어로즈 김하성
키움 히어로즈 김하성

[STN스포츠(고척)=박승환 기자]

전날 마지막 타석에서 아쉬움을 말끔히 씻으며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김하성은 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 시즌 8차전에 3루수 겸 2번 타자로 선발 출장해 5타수 2안타(1홈런) 5타점 2득점을 기록하며 전날의 아쉬움을 깨끗하게 씻어냈다.

지난 4일 고척 KT전에서 2-4로 뒤진 9회말 1사 만루에서 김하성이 타석에 들어섰다. 위기 상황에 몰린 KT 마무리 김재윤은 좀처럼 안정을 찾지 못하며 급격하게 흔들리고 있었고, 천금같은 기회가 찾아왔다. 볼카운트 2B-0S의 유리한 상황에서 3구째를 받아쳤지만, 2루수-유격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를 기록하며 고배를 들었다.

전날의 패배 때문일까 김하성은 이날 불방망이를 휘두르며 KT의 마운드를 두들겼다. 첫 번째 타석에서는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던 김하성은 0-0으로 맞선 3회말 무사 1, 2루의 찬스에서 KT 선발 김민수의 3구째 137km 직구를 받아쳐 좌측담장을 넘기는 스리런홈런을 터뜨렸다. 시즌 18호 홈런.

선제 3점 홈런을 터뜨린 김하성의 기세는 이어졌다. 3-0으로 앞선 4회말 2사 만루의 기회가 다시 찾아왔다. 이번에 김하성은 김민수의 2구째 122km 슬라이더를 잡아당겼고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2타점 적시타로 연결됐다.

5타점을 기록하면서 '원맨쇼' 활약을 펼친 김하성은 지난달 25일 롯데전부터 이어온 연속안타 행진을 9경기로 늘렸다. 이날 경기를 포함해 최근 9경기에서 타율 0.410(39타수 16안타)를 몰아친 김하성은 시즌 초반의 부진을 털어냈다. 시즌 타율 0.293로 어느새 3할 진입을 눈앞에 두게 됐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absolute@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