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속한 수비' KT 김민수, 4이닝 6피안타 7실점 강판 [고척 S크린샷]
'야속한 수비' KT 김민수, 4이닝 6피안타 7실점 강판 [고척 S크린샷]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위즈 김민수
KT 위즈 김민수

[STN스포츠(고척)=박승환 기자]

KT 위즈 김민수가 수비의 도움을 받지 못하고 7실점(2자책)을 기록했다.

김민수는 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시즌 8차전 맞대결에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4이닝 동안 투구수 90구, 6피안타(1피홈런) 3사사구 3탈삼진 7실점(2자책)을 기록했다.

1회말 마운드에 오른 김민수는 선두타자 서건창에게 볼넷을 내주며 스타트를 끊었다. 하지만 김하성-러셀-이정후로 이어지는 타선을 모두 뜬공으로 처리해 무실점을 기록했다. 2회말에는 1사후 박병호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지만, 후속타자를 모두 범타로 돌려세웠다.

첫 실점은 3회에 나왔다. 선두타자 박준태에게 3루수 앞 내야 안타를 맞은 김민수는 후속타자 서건창의 2루수 땅볼에 실책이 나오면서 1, 2루의 득점권 위기를 맞았다. 이후 김하성과 승부에서 3구째 137km 직구를 통타당해 좌측 담장이 넘어가는 3점 홈런을 맞아 선취점을 내줬다.

김민수는 4회말 또다시 수비 실책이 나오면서 흔들렸다. 선두타자 박병호의 평범한 뜬공에 조용호, 배정대가 처리를 미루다가 중견수 실책으로 주자를 내보냈다. 이후 김혜성에게 볼넷, 박준태에게 몸에 맞는 볼을 기록하며 2사 만루에 몰렸다.

위기에서 다시 김하성을 만난 김민수는 좌전 2타점 적시타를 맞아 5실점째를 기록했고, 러셀과 이정후에게 연속 적시타로 실점은 7실점이 됐다. 김민수는 5회 마운드를 유원상에 넘기고 교체됐다.

사진=KT 위즈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absolute@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