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경 “하늘나라 간 동생..엄마 생각에 목놓아 울고 싶어” 오열
김민경 “하늘나라 간 동생..엄마 생각에 목놓아 울고 싶어” 오열
  • 이서린 기자
  • 승인 2020.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 방송 화면.
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 방송 화면.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강민경은 지난 4일 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에 출연해 '삶의 이유: 사는 게 재미없는 당신에게'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민경은 "아들도 그렇겠지만, 딸이라는 위치가 엄마라는 말만 들으면 어쩔 수 없이 눈물이 나는 거 같다"며 입을 열었다.

그는 "강의를 들으면서 너무 속이 답답하고 울고 싶어도 '울면 안 돼' '강해야 해' 그런 마음 때문에 감추고 살았다"고 고백했다. 이어 "작년에 동생이 하늘나라로 가고 엄마가 지금까지 힘들어하는데 나까지 힘들어하면 엄마가 더 힘들어서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엄마도 이 방송을 보면 '내 딸이 이랬구나' 하고 또 마음 아파할까 봐 그 걱정부터 먼저 생각난다"며 "엄마가 없으면 내 인생도 없는 거다. 고등학교 때도, 코미디언이 됐을 때도 내 삶의 목표는 엄마였다. 엄마가 누군가에게 자랑할 수 있는 딸이 되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강민경은 "사실 난 내 이야기를 사람들한테 잘 못한다. 그런데 이야기를 들으면서 감정이 터졌나 보다. 폭발해 버리니까 진짜 목놓아 울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며 오열했다. 이야기를 듣고 있던 박애리는 김민경을 끌어안으며 위로했다.

이를 지켜보던 박애리는 자신과 같은 아픔을 가진 김민경을 끌어안으며 위로했다.

사진=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 방송 캡처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