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희섭, 수년간 악성루머에 법적 대응 “정신적 피해, 선처 없다” [전문]
심희섭, 수년간 악성루머에 법적 대응 “정신적 피해, 선처 없다” [전문]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심희섭
배우 심희섭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배우 심희섭(34) 측이 악성 루머에 대해 칼을 빼 들었다.

심희섭의 소속사 엔앤엔웍스는 5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소속 배우 심희섭과 관련해 허위 사실 및 악의적인 비방 등이 포함된 게시물이 무분별하게 발생하고 있다”며 “수년간 이어져 온 악성 루머로 인해 현재 배우가 받는 정신적인 피해가 견딜 수 없는 심각한 상태가 됐고, 결국 법적 대응을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허위사실을 무차별적으로 유포하고 확대 재생산하는 행위는 명백한 범법 행위이며, 이는 배우의 이미지와 배우 활동에 심각한 손실을 입히는 일이다”며 “이후 당사는 소속 배우를 향한 악성 루머 양성, 악의적인 비방 및 명예훼손성 게시글과 관련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강경 대응을 이어갈 것”이라고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한편, 심희섭은 2013년 영화 ‘1999, 면회’로 데뷔한 이후 ‘변호인’ ‘암살’ ‘명당’ ‘사자’에서 열연했다. 또 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 ‘사랑의 온도’ ‘작은 신의 아이들’ 등에 출연했다.

<다음은 엔앤엔웍스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엔앤엔웍스입니다. 엔앤엔웍스 소속 아티스트에게 많은 사랑과 관심을 보여주시는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말씀 전합니다.

당사 소속 배우 심희섭과 관련해 허위 사실 및 악의적인 비방 등이 포함된 게시물이 무분별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수년간 이어져 온 악성 루머로 인해 현재 배우가 받는 정신적인 피해가 견딜 수 없는 심각한 상태가 되었고, 결국 법정 대응을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허위사실을 무차별적으로 유포하고 확대 재생산하는 행위는 명백한 범법 행위이며, 이는 배우의 이미지와 배우 활동에 심각한 손실을 입히는 일입니다. 이후 당사는 소속 배우를 향한 악성 루머 양성, 악의적인 비방 및 명예훼손성 게시글과 관련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강경 대응을 이어갈 것입니다.

당사는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니터링을 지속할 예정이며, 소속 아티스트 권익 보호를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