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기원, 두 차례 연기 끝에 올해 첫 ‘고단자 심사’ 개최
국기원, 두 차례 연기 끝에 올해 첫 ‘고단자 심사’ 개최
  • 이상완 기자
  • 승인 2020.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국기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두 차례 연기했던 ‘2020년도 제1차 고단자 심사(이하 고단자 심사)’를 개최한다.

국기원은 오는 21일(금)부터 23일(일)까지 사흘에 걸쳐 국기원 중앙수련장(경기장)에서 6단부터 9단까지 응시자(재응시 포함) 300여 명을 대상으로 고단자 심사를 시행하기로 했다.

고단자 심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조치에 중점을 두고 시행한다.

시행일의 경우 8, 9단은 21일(금), 6단은 22일(토), 7단은 23일(일)로 구분하고, 시간도 오전과 오후로 나눠 응시자 간 접촉을 최소화 한다.

고단자 심사를 시행하는 중앙수련장(경기장)에 고강도 방역을 실시하는 것은 물론 심사장 입장 시 발열 증상 여부 확인, 간격 유지와 함께 마스크와 면장갑(흰색) 착용을 의무화했다.

또한 표준심사과목 중 6, 7단의 겨루기과목은 기존 경기 겨루기가 아닌 비접촉 겨루기 방식으로 시행한다.

고단자 심사는 지난 3월 치러질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재확산 등에 따라 두 차례 연기됐다. 

사진=국기원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bolante0207@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