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트리밍] ‘시즌 첫 골’ 김보경, “경기력 좋아지면 득점 나올 거라 생각했어”
[S트리밍] ‘시즌 첫 골’ 김보경, “경기력 좋아지면 득점 나올 거라 생각했어”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0.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전주)=반진혁 기자]

김보경이 시즌 첫 골의 소감을 밝혔다.

전북 현대는 1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포항 스틸러스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14라운드 경기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결과로 리그 홈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김보경은 이날 결승골을 터트렸다. 본인의 시즌 첫 골이기도 하다. 이로인해 그동안의 마음고생을 씻어냈다.

김보경은 경기 후 기자회견을 통해 “생각보다 어려운 경기. 골도 넣고 승리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지난 시즌에 비해 골이 늦었다. 주위에서도 많이 아쉬워하기도 했다. 욕심을 부리기보다는 팀 승리에 집중하고 부담을 줄이려고 했다”고 첫 골 소감을 내비쳤다.

이어 “완벽한 찬스를 많이 만들지 못해 아쉬운 부분이 있었다. 오늘 골은 제일 잘 할 수 있는 부분이었다”고 득점 장면을 회상했다.

전북은 여름 이적 시장에서 구스타보와 바로우가 합류한 이후 분위기가 살아났다. 합류 이후 최전방의 높이와 무게가 더해졌고 측면에 속도가 살아나기 시작했다.

이에 대해서는 “두 선수가 합류하면서 2선 미드필더들이 여유가 생겼다. 찬스를 만들 수 있는 옵션이 생겼다고 생각한다. 시너지 효과가 나고 있는 것 같다”고 만족해했다.

끝으로 “오늘 경기는 워밍업부터 긴장이 됐다. 경기하면서도 응원, 호응이 제한이 있어 아쉬웠지만, 경기장에 같이 있는 것만으로 힘이 된다는 걸 다시 한번 느꼈다”고 팬들과의 동행을 기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