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력 여고생' 신유진, 종별선수권 원반던지기 신기록 작성!
'괴력 여고생' 신유진, 종별선수권 원반던지기 신기록 작성!
  • 이상완 기자
  • 승인 2020.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한국 육상 필드 종목을 이끌 차세대 스타 선수가 탄생했다. 올해 만 18세 여고생 신유진(이리공고)이다.

신유진은 12일 오후 경북 예천공설운동장에서 열린 '제40회 전국종별육상경기선수권대회' 여자 고등부 원반던지기(1.0KG) 결선에 출전해 52.87m를 던져 우승을 차지했다.

이 기록으로 신유진은 부별신기록(여자 고등부)을 새롭게 작성했다.

기존 부별최고기록은 지난해 8월 11일 제48회 추계전국 중고육상경기대회에서 51.05m를 던져 12년 만에 신기록을 작성한 정채윤(충북체고)이다.

신유진은 정채윤의 기록보다 1.82m를 더 멀리 던진 것이다.

이날 신유진은 1차시기에서 45.07m를 던졌고, 2차시기에서는 45.63m로 거리를 늘렸다.

4차시기에서 48.95m를 던진 신유진은 5차시기에서 부별신기록을 세우는 52.87m를 던져 우승을 차지했다.

44.18를 기록하고 2위를 차지한 김지인(광주체고)과 많은 차이를 보였다.

경기 후 신유진은 "코로나19 때문에 잘 못할 수 있었는데, 교장 선생님이 많은 지원을 해주셔서 할 수 있었다"라며 "대회가 없어서 걱정을 했지만, 뛸 수 있어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STN스포츠 DB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bolante0207@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