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급 마무리’ 양키스 채프먼, 코로나19 양성…격리 상태
‘특급 마무리’ 양키스 채프먼, 코로나19 양성…격리 상태
  • 이형주 기자
  • 승인 2020.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롤디스 채프먼
아롤디스 채프먼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특급 마무리’ 아롤디스 채프먼(32)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뉴욕 양키스는 12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채프먼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다행히 증상은 가벼운 상태다”라고 알렸다. 채프먼은 DJ 르메이유, 루이스 세사에 이은 양키스 3번째 코로나19 확진자다. 

애런 분 양키스 감독은 치료가 완전히 될 때까지 채프먼을 전력에서 제외할 예정이다. 

채프먼은 2010년 데뷔해 10년 동안 33승 26패 273세이브를 기록했다. 평균자책점도 2.23에 불과한 특급 마무리. 시즌 시작을 앞둔 상황에서 채프먼이 이탈함에 따라 양키스는 큰 걱정을 안게 됐다.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