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나 ”학폭 사실무근“ VS 피해자들 “증거 있다”...논란 재점화(종합)
천안나 ”학폭 사실무근“ VS 피해자들 “증거 있다”...논란 재점화(종합)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널A ‘하트시그널3’ 방송 화면.
채널A ‘하트시그널3’ 방송 화면.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하트시그널3’ 출연자 천안나가 과거 학폭 의혹을 부인하자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들이 다시 목소리를 냈다.

지난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안녕하세요. 저는 하트시그널 천안나 선배의 학교 후배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앞서 천안나는 자신의 SNS를 통해 과거 학폭 의혹을 전면 부인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작성자는 “그 SNS 글을 보고 그 선배에게 당한 14, 15학번 단체카톡방이 생겼고, 현재 천안나 선배에게 당한 일을 모으고 있다"라고 밝혔다.

작성자 글에 따르면, 2014년 천안나 무리가 인사를 안 한다는 이유로 후배 몇몇을 심하게 혼내 그중 한명이 자퇴하고, 학술제에서 실수한 후배를 괴롭혔다고 털어놨다.

이어 "추가로 더 심한 증언들도 있으며 현재도 올라오고 있다. 적어도 양심이 있다면 우리 과의 엄격한 특성을 운운할 것이 아니라 후배들에게 미안했다는 진심 어린 사과 한마디였으면 이렇게까지 나오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천안나의 행동을 지적했다.

천안나는 지난 6일 자신의 SNS를 통해 학폭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허위 사실에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저에 대한 사실이 아닌 소문들로 인해 마음 아파하는 부모님과 가족들, 지인들에 대한 미안함이 너무 커 조금 늦었을 수도 있지만 이제는 직접 저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려 한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후배라는 이유만으로 누군가를 일방적으로 괴롭힌 사실이 없다"며 "악의적인 목적을 가지고 자극적으로 과장된 표현으로 쓰인 글"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루머로 인해 공황장애와 우울증을 치료하고 있다며 악플과 허위글은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방송 전부터 출연자들의 여러 의혹과 폭로가 이어졌던 ‘하트시그널 3’는 오늘(8일) 마지막회가 방송된다.

사진=채널A ‘하트시그널3’ 방송 캡처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