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상우 첫 패 안긴 황재균 "직구만 노렸고, 빗맞았지만 코스가 좋았다" [수원 S트리밍]
조상우 첫 패 안긴 황재균 "직구만 노렸고, 빗맞았지만 코스가 좋았다" [수원 S트리밍]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위즈 황재균
KT 위즈 황재균

[STN스포츠(수원)=박승환 기자]

"직구만 노렸고, 빗맞았지만 코스가 좋았다"

황재균은 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시즌 4차전 맞대결에서 3루수 겸 2번 타자로 선발 출장해 5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하며 팀의 짜릿한 끝내기 승리를 이끌었다.

2-2로 맞선 9회말 선두타자 강백호가 안타를 때려내며 포문을 열었다. 이후 심우준의 희생번트로 득점권에 주자가 나갔고, KT는 정규이닝 마지막 찬스를 잡았다. 1사 2루에서 배정대가 삼진으로 물러났으나 황재균이 상대 마무리 조상우를 상대로 4구째를 받아쳐 중전 안타를 기록했고, 2루 주자 강백호가 홈을 밟아 3-2로 승리할 수 있었다.

끝내기 승리를 이끈 황재균은 "상대가 뛰어난 마무리 투수이기에 이전보다 더 집중하는 마음으로 타석에 들어섰다"고 마지막 타석에서 상황을 복기했다.

애초에 직구를 노리고 타석에 들어섰지만, 조상우는 1~2구를 모두 슬라이더를 구사했다. 황재균은 "초구와 2구 까지는 변화구가 올 것이라 생각하지 못했다"며 "처음 타석에 들어설 때 마음처럼 직구만 끝까지 노리고 존 안에 들어오면 휘두르겠다고 마음먹었다. 다소 빗맞은 감이 있었지만, 코스가 좋았고 운도 많이 따라줬다"고 웃었다.

이날 경기 전까지 황재균은 최근 5경기에서 20타수 10안타 타율 0.500로 물오른 타격감을 과시하는 중이었다. 그는 "이전 타석에서도 장타가 나왔는데 평소 코치님들께서 잘 지도해 주시고 조언해 주셔서 타격감이 점점 좋아지는 것 같다"며 "컨디션이 떨어졌을 때도 믿어주신 감독님께 감사하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황재균은 "코로나19로 인해 팬 여러분도, 나도 현장에서 함성소리를 듣지 못해 아쉽다. 입장하시는 날까지 컨디션 유지해서 팬분들 앞에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사진=KT 위즈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absolute@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