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키시, 6이닝 4K 비자책 1실점 노디시전…10G 연속 QS는 진행 [수원 S크린샷]
요키시, 6이닝 4K 비자책 1실점 노디시전…10G 연속 QS는 진행 [수원 S크린샷]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움 히어로즈 에릭 요키시
키움 히어로즈 에릭 요키시

[STN스포츠(수원)=박승환 기자]

키움 히어로즈 에릭 요키시가 노디시전에 그쳤으나 10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6이닝 3자책 이하) 행진을 이어갔다.

요키시는 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 시즌 3차전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투구수 101구, 6피안타 4탈삼진 비자책 1실점을 기록했다.

매이닝 주자를 내보냈으나 실점은 없었다. 요키시는 1회말 선두타자 배정대에게 좌전 안타를 맞으며 경기를 시작했다. 이후 황재균의 안타성 타구 때 이정후-김혜성으로 이어지는 중계 플레이로 선행 주자를 잡아낸 요키시는 1사 1루에서 로하스를 병살타로 잡아냈다.

2회말에는 유한준과 허도환에게 안타를 맞아 1, 2루의 득점권 위기에 몰린 요키시는 김민혁의 내야 안타에 오버런을 한 유한준을 협살로 잡아내며 위기를 넘겼다. 요키시는 3회말에도 심우준의 안타와 도루 허용 등으로 2사 3루의 위기에서 로하스를 144km 투심으로 삼진을 솎아내며 다시 한번 실점 위기를 극복했다.

이정후가 홈런을 때려내며 한 점의 지원을 받은 요키시는 곧바로 동점을 허용했다. 4회말 선두타자 문상철에게 스트라이크 낫아웃을 기록했으나, 포수 실책으로 주자를 내보냈다. 이후 자신의 견제 실책으로 득점권 위기를 자초했고, 유한준에게 진루타를 맞아 1사 3루에 몰렸다. 이후 대타 박경수에게 중전 적시타를 맞아 동점을 내줬다.

재빠르게 안정을 찾은 요키시는 5회말 심우준-배정대-황재균으로 이어지는 타선을 모두 범타로 잡아내며 이날 첫 삼자범퇴를 기록했고, 6회말에도 로하스-문상철-유한준으로 이어지는 중심 타선을 상대로 모두 뜬공 유도에 성공했다.

6이닝 동안 1실점으로 KT 타선을 상대한 요키시는 1-1로 맞선 7회말 바통을 안우진에게 넘기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absolute@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