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혁 감독 "조영건 말소로 브리검 공백은 불펜데이 고려 중" [수원 S트리밍]
손혁 감독 "조영건 말소로 브리검 공백은 불펜데이 고려 중" [수원 S트리밍]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움 히어로즈 손혁 감독
키움 히어로즈 손혁 감독

[STN스포츠(수원)=박승환 기자]

"브리검 공백은 불펜데이, 한현희 공백은 네 선수 중 한 명"

키움은 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리는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 시즌 4차전 경기에 앞서 조영건을 1군에서 말소하고, 김정후를 등록했다.

1선발 제이크 브리검이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뒤 대체선발로 기회를 제공받았던 조영건은 첫 선발 등판에서 타선의 지원 속에 승리를 맛봤지만, 이후 5경기 연속 조기강판의 수모를 겪었다.

지난 2일 고척 두산전에서 조영건은 선발 투수로 등판했지만 ⅔이닝 만에 3피안타 2볼넷 3실점(3자책)을 기록하고 강판됐다. 시즌 성적은 7경기(6선발) 1승 1패 평균자책점 8.05으로 좋지 않았고, 끝내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수원 KT전을 앞둔 손혁 감독은 조영건의 말소에 대해 "다시 퓨쳐스리그에서 선발 로테이션을 돌 것"이라며 "1군에서 이야기했던 것을 정리하면서 시간을 가져라고 말했다. 퀵 모션에서의 스탠스와 와인드업할 때의 움직임 등을 차근차근 준비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손 감독은 "너무 일찍 바꿔서 '감독님 미워하지마라'고 하니 '다음부터는 일찍 바꾸지 않게 준비해서 오겠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브리검의 복귀는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조영건이 2군으로 내려가면서 생긴 브리검의 공백은 당분간 불펜데이로 대체하고, 무릎 부상으로 빠진 한현희의 공백은 문성현이나 김재웅, 신재영 중에서 한 명이 메울 전망이다.

손 감독은 "브리검이 오늘 25구씩 나눠서 세 번을 던졌다. 오는 8일에 퓨처스리그에서 2~3이닝 정도 선발로 던질 것이다. 이후 별다른 문제가 없으면 14~15일 1군 로테이션이 합류한다"며 "많으면 두 번, 적으면 한 번 정도 남았는데, 그 공백은 불펜데이로 생각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현희는 한 턴 정도만 쉬면 된다. 일단 한현희의 공백은 문성현이나 김재웅, 신재영을 생각하고 있다. 김재웅은 지난해 2군에서 선발을 했던 투수"라며 "투수 코치는 양현도 오프너로 좋다고 하더라. 일단은 해당 시리즈의 경기 상황도 봐야 하기 때문에 상의를 해볼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날 키움은 서건창(지명타자)-김하성(유격수)-이정후(우익수)-박병호(1루수)-허정협(좌익수)-박동원(포수)-김혜성(2루수)-전병우(3루수)-박준태(중견수) 순으로 나서며, 선발 투수는 에릭 요키시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absolute@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