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다만 치킨·피자가 배달?" 유튜버 송대익, 조작방송 논란
"먹다만 치킨·피자가 배달?" 유튜버 송대익, 조작방송 논란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대익 유튜브 방송 화면.
송대익 유튜브 방송 화면.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인기 유튜버 송대익이 조작 방송을 했다는 의혹이 나왔다.

송대익은 지난달 2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피자와 치킨 배달 ‘먹방’을 진행하던 중 배달원이 음식 일부를 몰래 빼먹었다고 주장했다.

이날 송대익은 방송에서 먹다가 만듯한 치킨과 2조각이 모자란 피자를 보여줬고 매장에 전화해 환불을 요구하는 모습도 공개했다. 이어 매장이 환불 요구를 거절하는 상황이 펼쳐지면서 해당 매장에 대한 누리꾼들의 비난이 거세게 일었다.

그러나 송대익의 방송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는 반론이 나왔다.

29일 유튜버 정배우는 송대익이 음식을 주문한 것으로 보이는 ‘피자나라치킨공주’ 측에 직접 문의한 결과 송대익의 영상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정배우는 “제가 직접 사장님들과 통화해봤는데 그런 일은 모르는 일이라며 절대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며 “본사에 연락을 취했더니 송대익씨가 한 행동은 심각한 명예훼손이고 가게 운영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다는 답을 받았다”고 말했다.

정배우가 공개한 피자나라치킨공주 관리자의 답변에는 “확인된 바로는 해당 동영상에 올라온 내용은 현 시간까지 매장 확인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죄 없는 가맹점에 대한 악의적인 모함에 대해 유감을 표하는 바”라는 입장이 담겨있다.

이후 송대익이 거짓 방송을 했다며 그에 대한 누리꾼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현재 논란이 된 영상은 송대익의 유튜브 채널에서 볼 수 없는 상태다. 댓글 기능마저 차단된 상태다.

한편 송대익은 구독자 134만명에 이르는 일상과 먹방 등의 소재로 활동하는 인기 유튜버다.

사진=송대익 유튜브 방송 캡처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