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S' 이승호, 6이닝 5K 1실점 '2승 요건' [고척 S크린샷]
'QS' 이승호, 6이닝 5K 1실점 '2승 요건' [고척 S크린샷]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움 히어로즈 이승호
키움 히어로즈 이승호

[STN스포츠(고척)=박승환 기자]

키움 히어로즈 이승호가 퀄리티스타트(6이닝 3자책 이하)를 기록하며, 시즌 2승 요건을 갖췄다.

이승호는 30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시즌 첫 번째 맞대결에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6이닝 동안 투구수 87구 5피안타 1사구 5탈삼진 1실점(1자책)을 기록했다.

선취점은 먼저 내줬으나 탄탄한 피칭을 선보였다. 1회초 선두타자 허경민을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낸 이승호는 페르난데스에게 좌중간에 2루타를 맞아 시작부터 득점권 위기를 맞았다. 이후 오재일을 2루수 땅볼로 잡아냈으나 2사 3루에서 김재환에게 1루수 방면에 내야 안타를 허용해 선취점을 내줬다. 그러나 후속타자 최주환에게 삼진을 솎아내며 추가 실점은 없었다.

2회초 이승호는 국해성을 중견수 뜬공, 정수빈을 1루수 땅볼, 정상호에게 142km 빠른 직구로 삼진을 잡아내며 이날 첫 번째 삼자범퇴를 기록했다. 3회초에는 허경민에게 몸에 맞는 볼과 페르난데스에게 안타를 맞아 1, 2루의 위기에 몰렸으나, 오재일과 김재환을 각각 뜬공으로 돌려세웠다.

무실점 피칭을 이어갔다. 이승호는 4회초 선두타자 최주환에게 우전 안타를 맞았으나 국해성에게 병살타 유도에 성공해 두 개의 아웃 카운트를 잡았고, 정수빈을 포수 파울 플라이로 처리했다. 이어 5회초에는 정상호를 삼진, 권민석과 허경민을 각각 땅볼로 잡아내 이날 두 번째 삼자범퇴를 기록했다.

위기 관리 능력도 뽐냈다. 6회초에는 선두타자 페르난데스를 투수 땅볼로 잡아낸 후 오재일에게 2루타를 맞았지만, 두산의 중심타선인 김재환과 최주환을 각각 체인지업으로 삼진 처리하며 위기를 넘겼다. 자신의 임무를 마친 이승호는 7회초 김태훈에게 바통을 넘기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absolute@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