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정도 크기 아닌데..” 선미, 가슴 성형 의혹에 솔직 반박
“그 정도 크기 아닌데..” 선미, 가슴 성형 의혹에 솔직 반박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리지날 유튜브 ‘원더케이’ 영상 화면.
유튜브 ‘원더케이’ 영상 화면.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가수 선미가 자신을 둘러싼 가슴 성형 의혹에 정면 반박했다.

선미는 29일 유튜브 오리지널 ’원더케이‘ 채널 ‘본인등판’에 출연,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자신의 이름을 검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선미는 자신의 프로필에 키 166cm 몸무게 50kg이라고 적힌 것에 대해 “맞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원래는 43kg이였지만 증량을 해서 50kg 정도 된다”고 말했다.

선미는 '워터밤 2018 무대에 올랐다. 물총을 쏘며 노는 축제인 만큼 과감한 의상, 볼륨감이 드러났다'는 글을 본 후 “이때 이후로 내 이름을 검색하면 제일 위에 뜨는 게 가슴 수술”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거 내가 엑스레이를 찍어서 보여줄 수도 없고, 사실 그 정도 크기가 아니다”라면서도 “그런데 몸에 비해서 있다 보니까 의심을 많이 하시는데 (수술을) 안했다”고 털어놨다.

선미는 최근 인스타그램에서 화제를 모은 노출 사진에 대해 “사진을 전공한 동생이 직접 찍어 줬는데 내 티저보다 ‘좋아요’ 수가 높다”면서 “역시 살이 좀 보여야 된다”며 웃었다. 이어 “이 사진을 본 해외 팬들이 가슴 수술을 했다고 해명하라는 글이 올라왔다”며 “여기서 해명한다. (수술을) 안 했고 그렇게 크지도 않다”고 강조했다.

사진=유튜브 오리지날 ‘원더케이’ 캡처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