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쉘힐릭스플레이어, 박건우·이정후·문승원 각축
6월 쉘힐릭스플레이어, 박건우·이정후·문승원 각축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 두산 베어스 박건우, SK 와이번스 문승원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 두산 베어스 박건우, SK 와이번스 문승원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한국쉘석유주식회사(이하, ‘한국쉘’)에서 WAR(대체 선수 대비 승리 기여도)을 기반으로 KBO와 함께 시상하는 2020 KBO 리그 6월 ‘쉘힐릭스플레이어’ 명예의 자리를 두고 박건우(두산), 이정후(키움) 등 여러 선수들이 경쟁 중이다. 6월 남은 한 경기를 통해 '쉘힐릭스플레이어' 주인공은 누가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두산 박건우는 현재까지 월간 WAR 1.80으로 ‘쉘힐릭스플레이어’ 타자 부문 선두권을 달리고 있다. 타율 0.444(1위), 36안타(1위), 22득점(1위), 출루율 0.484(2위)로 맹활약했다. 5월에는 타율 0.214에 그쳤지만 6월부터 살아난 타격감을 보여주고 있다.

키움 이정후는 월간 WAR 1.55로 박건우의 뒤를 쫓고 있다. 타율 0.383(4위), 36안타(1위), 19득점(4위), 장타율 0.649(3위), OPS 1.082(3위)로 물오른 타격과 함께 장타력 향상까지 보여주고 있다. 이정후는 올 시즌 7홈런을 기록하며 개인 한 시즌 최다 홈런을 기록하고 있다.

6월 ‘쉘힐릭스플레이어’ 투수 부문으로 현재 1위는 SK 문승원(WAR 1.67), 2위 기아 브룩스(WAR 1.60), 3위 NC 루친스키(WAR 1.37)다. 문승원은 6월 5경기 선발 출장해 2승 2패, 평균자책점 1.39(2위)를 기록했다. 지난 25일 두산 베어스전에서 7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팀의 연패를 끊었다.

사진=뉴시스, SK 와이번스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absolute@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