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매니저 "머슴처럼 일하고 부당해고" vs 이순재 “편파보도, 기자회견 열 것”(종합)
前매니저 "머슴처럼 일하고 부당해고" vs 이순재 “편파보도, 기자회견 열 것”(종합)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이순재
배우 이순재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배우 이순재(85)의 매니저 갑질 논란이 불거지는 가운데 이순재 측이 과장된 편파 보도라며 기자회견을 통해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29일 방송된 SBS ‘8뉴스’는 이순재의 매니저를 하다가 2달 만에 해고된 김 모씨의 주장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모씨는 지난 3월 취업사이트의 연예인 매니저 채용공고를 보고 이순재의 매니저 업무를 시작했다. 그러나 매니저 업무가 아닌 그의 집 쓰레기 분리수거와 잡다한 심부름 등 허드렛일을 주로 했다. 김씨는 심지어 이순재로부터 일 처리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막말까지 들었다고 주장했다.

김씨에 따르면 그는 매니저 생활 두 달 동안 쉰 날은 주말을 포함해 단 5일로 평균 주 55시간을 넘게 일했다. 그러나 휴일 및 추가 근무 수당은 없었고 기본급 월 180만원이 전부였다.

김씨는 이에 대한 고충을 이순재에게 직접 호소했지만 들어주지 않았고, 오히려 이 일로 회사에서 고용 2달 만에 해고됐다.

이와 관련해 이순재는 “매니저 채용과 해고는 자신과 아무런 법적 관련이 없고 다만 김씨가 해고됐을 때 도의적으로 100만원을 건넸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근로 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은 점에 대한 잘못은 인정했지만 다른 부분 잘못이 없다고 밝혔다.

해당 보도 후 논란이 불거지자 이순재는 직접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그는 30일 스포츠조선을 통해 "한 쪽의 입장만 보도됐다. 보도에서 '머슴생활;이라는 표현을 썼는데 가당치 않다. 편파적 보도"라며 "잘못한 부분이 있다면 사과할 수 있지만 부풀려진 부분에 대해서 7월 2일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