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야구·축구 등 프로스포츠 '제한적 입장 허용'
문체부, 야구·축구 등 프로스포츠 '제한적 입장 허용'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0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잠실 야구장
잠실 야구장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오랜 기다림 끝에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이 제한적으로 허용된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2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거리두기 단계별 기준 및 실행방안’ 발표에 따라 야구·축구 등 프로스포츠의 제한적 관중 입장이 허용된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방역 당국과 협의를 거쳐 관중 허용 규모 및 경기 일시 등 세부계획을 내주 확정하고, 경기장에서 코로나19 확산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프로스포츠 단체들과 함께 관중 입장에 따른 철저한 방역계획을 수립·점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KBO리그는 지난 5월 5일, K리그는 5월 8일, 프로여자골프(KLPGA)는 5월 14일 개막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무관중 경기를 이어왔다.

무관중으로 그동안 재정적으로 고초를 겪었던 구단들은 제한적이지만 관중 입장이 허용되면서 한시름을 덜게 됐다.

KBO리그의 경우 문체부의 제한적 관중 입장 허용에 따라 각 구단들과 매표 등에 관한 상의를 거친 후 입장 인원과 개시일을 결정할 방침이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absolute@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