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들 여신' 정혜림 "올림픽 연기 준비 기간 생겨 좋게 생각"
'허들 여신' 정혜림 "올림픽 연기 준비 기간 생겨 좋게 생각"
  • 이상완 기자
  • 승인 2020.0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정선)=이상완 기자]

'한국 육상 허들 스타' 정혜림(33·광주광역시청)이 내년 도쿄올림픽을 향한 발걸음이 다시 시작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여파에서 벗어나 올해 처음으로 열린 국내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26일 오후 강원도 정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74회 전국육상경기선수권대회' 여자부 100m 허들 결선에 오른 정혜림은 13초65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우승을 차지했다.

정혜림은 3번 레인에서 출발 총성과 동시에 가장 먼저 선두로 치고 나와 2위 조은주(포항시청·14초13)를 여유 있게 따돌렸다.

비 오는 흐린 날씨에 초속 1.1m의 맞바람과 레이스 막판 허들에 발이 살짝 걸리면서 기록은 좋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 3월 전지훈련 과정 중 참가한 호주 뉴사우스웰스(NSW) 오픈 챔피언십 이후로 치른 첫 공식 대회인 만큼 기록보다는 부상을 최소화하고 경기 감각을 조율하는 데에 초점을 맞췄다.

정혜림은 "다치지 않는 경기를 하자고 했는데, (다리가) 걸려서 넘어질 뻔했다. 안 다친 걸 천만다행이라 생각한다"고 올해 첫 국내대회를 마친 소감을 말했다.

이어 "코로나 19 여파로 훈련량이 많지 않았다. 사태가 안정되면 좋은 기록으로 훈련이 가능할 것 같다"는 짙은 아쉬움이 묻어났다.

10년간 국내 여자 허들을 평정한 정혜림은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100m 허들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2전 3기 만에 아시아 무대를 평정했다.

정혜림은 아시안게임 이후 도쿄올림픽을 겨냥해 체계적인 훈련을 해왔다. 육상선수 황혼기인 30대 중반에 접어든 만큼 정말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훈련에 매진했다.

 

지난해 10월 일본에서 열린 키타큐슈카니발육상경기대회에서는 개인 최고 기록(13초04)에 근접하는 13초06을 기록해 올림픽 기대감이 상당히 높았다.

하지만 코로나 19가 전 세계를 덮치면서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로 결정되자 정예림의 계획도 틀어졌다.

올림픽 출전 기준 기록(12초84)에 미치지 못하는 정혜림은 국제대회에 출전해 랭킹 포인트를 쌓아 출전 티켓을 따내야 한다.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랭킹 40위권 안에 들어야 하는데, 정혜림은 현재 94위에 있다. 국제대회에 많이 참가해 포인트를 따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정예림은 "훈련 과정이 매끄럽지 않아 부담스럽다. 휴식 기간이 길어지면 경기 감각이 떨어진다"라고 걱정하면서도 "지금 기록상으로는 잘 된 것 같다. 몸을 만들 수 있는 기간이 생겼기 때문에 좋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오히려 전화위복이 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심었다.

그러면서 "포인트 대회는 내년부터 시작이다. 올해는 부상을 조심하면서 국내대회 위주로 뛰고, 다치지만 않는다면 괜찮을 것 같다"라고 도쿄올림픽을 위해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는 중요성을 강조했다.

나이를 비추어 볼 때 도쿄올림픽이 선수 생활 마지막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주변 반응에 대해서는 "그렇게 말씀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은퇴에 대해 구체적인 계획이나 생각은 아직은 없다"는 뜻을 밝혔다.

사진=대한육상연맹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bolante0207@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