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H 1승 1패' 이강철 감독 "2차전까지 최선 다한 선수들 수고 많았다" [수원 S트리밍]
"DH 1승 1패' 이강철 감독 "2차전까지 최선 다한 선수들 수고 많았다" [수원 S트리밍]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위즈 이강철 감독
KT 위즈 이강철 감독

[STN스포츠(수원)=박승환 기자]

"더블헤더 2차전까지 최선 다한 선수들 수고 많았다"

KT는 25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시즌 6차전 겸 더블헤더 2차전에서 치열한 공방전 끝에 19-6으로 승리하며, 1차전 패배를 설욕했다.

경기 초반부터 '언터처블' 구창모를 상대로 5득점을 뽑아내며 크게 앞섰던 KT는 7회초 수비 실책과 집중력이 흐트러진 모습을 보여주며 5-5로 동점을 허용했다. 하지만 7회말 다시 4점을 뽑는 등 리드를 되찾았고, 8회말 10점을 추가하는 등 승리를 따내며 스윕패를 면했다.

경기후 이강철 감독은 "선발 김민수가 완급조절을 잘하며 기대 이상의 호투를 했는데, 승리를 챙기지 못해 미안하다"고 말했다. 김민수는 이날 6⅓이닝 동안 3실점(1자책)으로 NC 타선을 묶었지만, 수비 실책 등으로 아쉽게 승리를 날렸다.

이 감독은 "얘기치 못하게 7회 동점을 허용했지만, 선수들이 집중력을 발휘해 역전당하지 않고 추가 득점을 만든 것이 좋았다. 비가 오는 가운데도 더블헤더 2차전까지 최선을 다한 선수 모두가 수고 많았다"고 덧붙였다.

사진=KT 위즈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absolute@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