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도 평정' 양예빈 "올림픽 목표…제 자신과 싸워야 해"
'고교도 평정' 양예빈 "올림픽 목표…제 자신과 싸워야 해"
  • 이상완 기자
  • 승인 2020.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예빈은 25일 오후 강원도 정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11회 한국 U18(청소년) 육상경기대회' 여자부 400m 결선에 출전해 58초18의 기록을 세우며 당당히 1위로 골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양예빈은 25일 오후 강원도 정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11회 한국 U18(청소년) 육상경기대회' 여자부 400m 결선에 출전해 58초18의 기록을 세우며 당당히 1위로 골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양예빈은 25일 오후 강원도 정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11회 한국 U18(청소년) 육상경기대회' 여자부 400m 결선에 출전해 58초18의 기록을 세우며 당당히 1위로 골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양예빈은 25일 오후 강원도 정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11회 한국 U18(청소년) 육상경기대회' 여자부 400m 결선에 출전해 58초18의 기록을 세우며 당당히 1위로 골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STN스포츠(정선)=이상완 기자]

양예빈(17·용남고)이 고교 진학 후 첫 공식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면서 '한국 육상 샛별'에서 '한국 육상 최고 기대주'로 성장했다.

양예빈은 25일 오후 강원도 정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11회 한국 U18(청소년) 육상경기대회' 여자부 400m 결선에 출전해 58초18의 기록을 세우며 당당히 1위로 골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날 오전 59초35의 기록으로 예선전을 치렀던 양예빈은 결선에서는 기록 단축에 중점을 두고 전력 질주로 레이스를 펼쳤다. 양예빈은 4번 레인에서 출발해 첫 번째 직선코스에서 속력을 더해 200m 지점의 곡선코스에서 선두로 치고 올라갔다.

마지막 직선코스에서 경쟁자를 따돌리고 58초18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지났다.

경기 후 양예빈은 큰 숨을 몰아 쉬며 수줍은 미소로 취재진과 마주했다. 양예빈은 "오랜만의 경기라 떨렸는데, 언니들과 뛰면서 1위를 해서 기분이 좋다"며 "기록은 조금 아쉽지만, 앞으로는 작년 기록만큼 뛰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올해 열린 첫 공식대회다. 양예빈도 공식경기를 뛰지 못하면서 훈련하는 데에 애를 먹었다. 양예빈은 "뛰지를 못해 심리적으로 어려웠지만, 코치분들과 주변에서 많은 응원을 해줘서 열심히 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피치 연결이 느려지고 중심과 보폭이 커졌는데 극복해야 할 부분이다. 0.1초라도 단축하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양예빈은 지난해 7월 문화체육관부장기 400m에 출전해 55초29의 기록을 세워 1990년 6월 9일 김동숙이 작성했던 55초60의 기록을 29년 만에 깨면서 최고 유망주로 발돋움했다.

'한국 육상 희망'으로 성장한 양예빈은 "장기적으로는 당연히 올림픽 출전이 목표이고, 영광이다"라며 "현재는 기록 단축이 최우선이다. 지금 목표를 위해서는 제 자신과 싸워야한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대회 400m 1위를 차지한 양예빈은 200m에도 출전할 예정이다.

사진(정선)=이상완 기자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bolante0207@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