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수가 없다!' 양예빈, 58초18 기록으로 첫 고교 무대도 평정!(영상)
'적수가 없다!' 양예빈, 58초18 기록으로 첫 고교 무대도 평정!(영상)
  • 이상완 기자
  • 승인 2020.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예빈은 25일 오후 강원도 정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11회 한국 U18(청소년) 육상경기대회' 여자부 400m 결선에 출전해 00초00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양예빈이 출발선에서 스타트를 하는 모습.
양예빈은 25일 오후 강원도 정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11회 한국 U18(청소년) 육상경기대회' 여자부 400m 결선에 출전해 58초18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양예빈이 출발선에서 스타트를 하는 모습.

 

[STN스포츠(정선)=이상완 기자]

'한국 육상 샛별' 양예빈(17·용남고)이 고교 진학 후 첫 공식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양예빈은 25일 오후 강원도 정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11회 한국 U18(청소년) 육상경기대회' 여자부 400m 결선에 출전해 58초18의 기록을 세우며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중학교를 졸업하고 고교 진학 후 치른 첫 공식대회에서 1위를 차지한 양예빈은 한국 육상 최고 기대주로 성장 가능성과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양예빈은 이날 오전 예선전에서 59초35의 기록으로 결선에 올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훈련량이 부족한 상황에서 오전까지 내린 우천 탓에 부상방지와 결선을 위해 최대한 힘을 빼고 예선을 치렀다. 

양예빈은 예선과 달리 결선은 전력질주하며 기록 단축에 중점을 뒀다. 4번 레인에서 출발한 양예빈은 200m 지점을 넘어서는 시점부터 치고 나오면서 곡선 주로부터 선두로 올라섰다.

마지막 직선 코스에서 막판 스퍼트를 발휘한 양예빈은 예선 기록보다 1초를 앞당기며 첫 고교 무대를 성공적으로 치렀다.

현재 한국 여자고등부 최고 기록은 제4회 그랑프리 대회(1990년 8월 10일)에 출전한 박종임(서울체육고)이 작성한 54초60이다.

계룡중학교 시절 혜성같이 나타난 양예빈은 지난해 7월 문화체육관부장기 400m에 출전해 55초29의 기록을 세워 1990년 6월 9일 김동숙이 작성했던 55초60의 기록을 29년 만에 깨면서 최고 유망주 스타로 발돋움했다.

사진(정선)=이상완 기자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bolante0207@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