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상 샛별' 양예빈, 올해 첫 경기 압도적으로 예선 통과
'육상 샛별' 양예빈, 올해 첫 경기 압도적으로 예선 통과
  • 이상완 기자
  • 승인 2020.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정선)=이상완 기자]

'한국 육상 샛별' 양예빈(17·용남고)이 올해 첫 대회에 참가해 한 수 위의 실력을 보여주면서 예선을 통과했다.

양예빈은 25일 오전 강원도 정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11회 한국 U18(청소년) 육상경기대회' 여자부 400m 예선에 출전해 59초35의 기록을 세우며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1조 3레인에서 출발한 양예빈은 출발 신호와 함께 앞으로 치고 나가면서 150m 지점부터 선두로 달렸다. 줄곧 선두를 달린 양예빈은 마지막까지 1위를 놓치지 않고 결승점을 여유있게 지났다.

2위(1분02초12)를 기록한 오혜원(오류고)과는 약 3초 차이로 앞섰다.

현재 한국 여자고등부 최고 기록은 제4회 그랑프리 대회(1990년 8월 10일)에 출전한 박종임(서울체육고)이 작성한 54초60이다.

양예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제대로 된 훈련을 소화하지 못한 탓과 공식대회 첫 경기인 점, 전날(24일)부터 내린 우천으로 트랙이 미끄러워 부상을 염려해 최대한 힘을 빼고 예선전을 소화했다.

계룡중학교 3학년 시절 혜성같이 나타난 양예빈은 한국 육상 최고 샛별로 떠올랐다.

지난해 7월 문화체육관부장기 400m에 출전해 55초29의 기록을 세운 양예빈은 1990년 6월 9일 김동숙이 작성했던 55초60의 기록을 29년 만에 깨면서 새로운 신기록을 작성해 화제가 됐다. 

가볍게 예선을 통과한 양예빈은 금일 오후 3시에 결승전을 치른다.

스포츠전문채널 STN스포츠(STN SPORTS)를 통해 25일부터 27일까지 매일 오후 3시부터 생중계하며, 네이버스포츠, 유튜브(대한육상연맹)를 통해서도 시청이 가능하다.

사진=이상완 기자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bolante0207@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