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나이츠, 삼성서 뛰었던 미네라스와 계약…외인 구성 완료
SK나이츠, 삼성서 뛰었던 미네라스와 계약…외인 구성 완료
  • 이형주 기자
  • 승인 2020.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닉 미네라스
닉 미네라스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서울SK 나이츠 프로농구단(단장 오경식)이 외국인 구성을 완료했다.

SK나이츠는 5일 "지난 시즌 삼성에서 뛰었던 닉 미네라스(Nick Minnerath)와 2020~2021시즌 계약을 체결했다"라고 전했다. 

SK나이츠는 지난 시즌 외국인선수 MVP를 수상한 자밀 워니(Jameel Warney)와 재계약을 체결한 이후 두번째 외국인선수를 알아보던 중에 지난 시즌 삼성에서 뛴 후 재계약에 실패한 미네라스가 SK나이츠 미국 인스트럭터에게 다음 시즌 한국에서 뛰고 싶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 

미네라스는 코로나 19로 인해 해외 리그 진출이 어렵게 되자 상대적으로 안전한 한국에서 뛰기를 원했고 특히, 지난 시즌 지켜봤던 SK나이츠의 분위기와 우승을 노릴 수 있는 전력을 감안해 SK나이츠에 합류하게 됐다. 

지난 시즌 삼성에서 43경기에 출전해 20.95(2위), 5.9리바운드, 0.8어시스트 기록했던 닉 미네라스와 계약을 체결한 SK나이츠는 이로써 워니와 미네라스로 외국인선수 구성을 마쳤다.

사진=KBL

total87910@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