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같이 드실래요' 송승헌X서지혜, 첫 저녁 식사로 시작된 인연...운명적 재회
'저녁 같이 드실래요' 송승헌X서지혜, 첫 저녁 식사로 시작된 인연...운명적 재회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0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저녁 같이 드실래요’ 방송 화면.
MBC ‘저녁 같이 드실래요’ 방송 화면.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저녁같이 드실래요' 송승헌과 서지혜가 함께하는 첫 저녁식사로 본격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26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에서는 실연당한 우도희(서지혜 분)를 목격하고 못내 신경 쓰였던 김해경(송승헌)은 서울행을 뒤로하고 돌아와 갑작스럽게 저녁 식사를 제안했다.

첫 번째 식사 자리를 가지게 된 두 사람은 특별출연한 배우 이시언과 태원석이 공동으로 운영하는 푸드트럭에서 흑돼지, 성게 컵밥을 함께 먹었다.

숙소를 찾은 우도희는 지난 기억들을 털어내려는 듯 술을 연거푸 마셨다.  김해경이 지켜보는 가운데 깜찍 발랄한 주사까지 부려 웃음을 선사했다. 하지만 그는 끝내 아픈 속내를 숨기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이를 지켜본 김해경은 “억지로 숨 쉬어요, 그래야 상처가 느껴지고 빨리 아물어요”라며 담담한 위로를 전해 안방극장에 잔잔한 여운을 남겼다.

일상으로 돌아온 우도희는 대표 남아영(예지원)의 지시로 정신과 의사 김해경을 섭외하기 위한 고군분투에 나섰다. 제주도에서 함께 식사했던 김해경의 정체를 몰랐던 우도희는 연락을 무시하는 김해경과 신경전을 이어갔다. 급기야 서로의 직장에 급습까지 했지만 만남이 불발, 살벌한 케미를 자아냈다.

이어 서로가 누군지도 모른 채 찾아다니는 두 사람 앞에 가수 태진아의 신곡이 차트 1위에 진입했다는 뉴스 소식이 전해졌다. 순간 놀란 듯 경직된 김해경과 우도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제주도에서 헤어지기 전 우도희는 두 번째 만남을 제안했고 김해경은 태진아의 노래가 1위를 하면 같이 밥을 먹겠다는 황당한 약속을 한 바 있다.

예상치도 못한 결과에 놀란 두 사람은 잠시 망설였지만 약속 장소인 노량진 수산시장을 찾아갔다. 이들은 운명처럼 재회, 설레는 엔딩을 맞이했다. 이에 김해경과 우도희의 두 번째 저녁 식사가 예고되면서 앞으로 두 사람이 정식 디너 메이트로 관계를 발전시켜나갈지 주목된다.

사진=MBC ‘저녁 같이 드실래요’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