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 택한 대한항공, 외국인 감독 산틸리 선임…사상 최초
‘변화’ 택한 대한항공, 외국인 감독 산틸리 선임…사상 최초
  • 이형주 기자
  • 승인 2020.0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베르토 산틸리 감독
로베르토 산틸리 감독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대한항공 점보스 배구단이 외국인 감독 선임으로 변화를 꾀한다. 

대한항공은 24일 ”차기 감독으로 한국 남자 프로배구팀 사상 처음으로 외국인 감독 로베르토 산틸리(Roberto Santilli, 55세, 이탈리아)를 선임했다“라고 알렸다. 
 

대한항공은 “최근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배구단은 선진 훈련시스템 접목과 유럽 배구의 기술을 습득하고 선수단에 새로운 변화를 모색하고자 유럽 다수 프로팀 및 호주 국가대표팀 감독 경험이 있는 이탈리아 출신의 산틸리 감독을 영입하기로 결정했다. 대한항공 점보스는 그 동안 박기원 감독 체제하에서 최상위권 전력을 유지해 왔고 최고의 선수들로 구성된 팀이기에 선진배구 접목 차원에서 금번 외국인 감독 선임을 통해 팀을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시킬 계획이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대한항공은 산틸리 감독 선임과 관련해 “한국 프로배구리그라는 새로운 환경에 대한 어려움은 있겠지만 본인 스스로 강한 도전 의지와 자신감을 보여줬고 프로 배구팀 감독으로서의 마음 가짐과 신뢰감이 크게 작용했다”라고 언급했다.
 
세터 출신의 산틸리 감독은 2002년 이탈리아 21세 이하(U-21) 대표팀을 맡아 U-21 유럽선수권에서 금메달을 안겨 준 것을 시작으로 다수의 프로팀과 국가대표팀 감독직을 수행했으며 이번 한국에서의 새로운 감독 생활에 크게 설레어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산틸리 감독은 대한항공 점보스팀과의 만남을 앞두고 “나는 배구를 지도하고 사랑하며 평생을 보냈고, 이탈리아, 독일, 호주 국가대표팀과 이탈리아, 폴란드, 러시아 프로배구팀에서 최고의 경험을 했다. 유럽리그에서의 경험은 내게 많은 메달을 안겨 줬지만 지금은 새로운 환경에서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할 수 있는 행복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대한항공 점보스팀과 함께 할 도전이 매우 흥분되고 기대에 차 있다”며 한국 리그에 대한 첫 소감을 밝혔다.
 
산틸리 감독은 평소 한국 배구에 대해서 관심이 많았으며 영상을 통해 V-리그에 대한 정보도 파악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산틸리 감독을 보좌해 함께 팀을 이끌어 갈 전력분석 전문가인 프란체스코 올레니 코치도 동반 입국한다고 밝혔는데, 올레니 코치는 유럽에서의 풍부한 경험과 경력은 물론 중국 리그 경험도 있는 전력분석 분야의 최고 전문코치 중의 한 명으로 알려졌으며, 선진 전력분석 기법을 통해 대한항공의 경기력을 한층 더 높여줄 적임자로 기대되고 있다.
 
경륜 있는 세터 출신 감독과 경험 많은 전력분석관 코치 선임을 최종 결정한 대한항공은 “산틸리 감독과 올레니 코치는 일요일에 입국하며 금번 선임은 코로나19 사태로 출입국에 어려움이 있어 대한항공 현지 지점을 통해 영입 작업을 진행했다. 금번 계약은 현 대한항공의 어려운 상황을 고려하여 인센티브 위주의 조건으로 체결하였으며, 구단과 감독의 합의하에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산틸리 감독과 올레니 코치는 한국 입국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마치고 구단에서 준비한 별도 장소에서 2주간 격리를 실시할 예정이며 격리가 해제되는 대로 바로 본격적인 팀 훈련을 실시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대한항공 관계자는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점보스

total87910@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