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트리밍] 이임생 감독, “타가트 심적 스트레스 있어…회복시 좋아질 것”
[S트리밍] 이임생 감독, “타가트 심적 스트레스 있어…회복시 좋아질 것”
  • 이형주 기자
  • 승인 2020.0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임생 감독
이임생 감독

[STN스포츠(수원)=이형주 기자]

수원삼성 블루윙즈 이임생 감독이 공격수 타가트에 대해 이야기했다. 
 
수원은 2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같은 날 이 감독은 “전체적으로 경기를 주도했다고 생각한다. 수비진이 무실점을 해줬다. 결정력이 부족했던 점은 고쳐야 한다. 처음으로 경기를 이겼기 때문에 자만하지 않고 계속해서 나아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총평했다. 

이어 “후반전에 득점을 하고 나서 선수들의 볼 소유 측면에서 떨어졌고 뒤쪽으로 물러서는 모습도 보였다. 상대 롱볼에 대응하기 위한 측면도 있지만, 득점 이후 볼 소유를 늘리며 두 번째 득점을 위해 노력했어야 되지 않냐는 생각을 한다”라고 전했다. 

지난 시즌에 비해 달라진 점은 “ACL도 2패를 하고, 리그도 2패를 했다. 심리적으로 이를 어떻게 이겨낼지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 선수들과 훈련을 할 때 집중력을 가지면서 조금 대화를 통해 이야기하며 좋은 분위기에서 이겨내자고 생각을 했다. 다행히 그 후 이번 경기에서 승점 3점을 가져가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또 타가트와 크르피치 투톱에 대해서는 “두 선수들이 박스 안에서 자리를 잡는 유형의 선수들이다. 국내 공격수들이 부상인 상황에서 두 선수에게 조화를 이뤄달라고 부탁했다. 기회를 만들어내는 좋은 모습도 봤다. 두 선수가 득점도 하면서 살아나는 모습을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지난 시즌과 차이점에 관해서는 “지난해에는 어린 선수들의 잠재력을 많이 봤다. 구단이 부탁한 부분도 있었다. 결과적으로 저는 두렵지 않게 시도는 했지만, 어린 선수들에게 시간이 필요하구나라는 생각도 했다. 지난 시즌 제게 공부가 많이 됐다. 가장 중요한 것은 선수단이 한 마음이 돼 함께 싸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느꼈다. 그런 부분도 강조했고, 그 믿음이 오늘 승리로 연결된 것 같다”라고 얘기했다. 

타가트의 무득점에 대해서는 “이해할 수 있다. 사실 해외 큰 클럽에 가서 자신의 가치를 인정받고 싶어 했다. 하지만 이 부분이 안 됐기에 본인이 힘들어 하고 있다. 이에 미팅을 통해 경기력을 유지하면 또 다른 기회가 생길 수 있다는 것을 주지를 시켰다. 타가트도 이를 받아들이며 열심히 해주고 있다. 코로나19 등의 여파도 있다. 어찌됐든 긍정적인 마인드를 가지면 지난해의 활약을 다시 보여줄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날 엠프 응원에 대해서는 “팬 분들의 (엠프) 목소리를 선수들도 들었을 것이다. 좋은 작용을 했을 것이다. 개인적으로 빠르게 정상적으로 돌아와 팬 분들과 함께 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tal87910@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