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코어북] ‘염기훈 PK 결승골’ 수원삼성, 인천UTD에 1-0 신승
[S코어북] ‘염기훈 PK 결승골’ 수원삼성, 인천UTD에 1-0 신승
  • 이형주 기자
  • 승인 2020.0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득점 후 기뻐하는 염기훈
득점 후 기뻐하는 염기훈

[STN스포츠(수원)=이형주 기자]

수원삼성 블루윙즈가 귀중한 승리를 챙겼다. 

수원은 2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홈팀 수원은 3-5-2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노동건 골키퍼가 선발로 나섰고 헨리, 민상기, 이종성 스리백이 출격했다. 미드필더는 김민우, 염기훈, 고승범, 박상혁, 명준재로 이뤄졌다. 공격 투톱은 타가트와 크르피치였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인천은 3-4-3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정산이 골키퍼 장갑을 꼈고 김정호, 문지환, 김연수가 수비 라인을 이뤘다. 강윤구, 김도혁, 이우혁, 김성주가 미드필더. 김준범, 무고사, 케힌데가 공격 라인업을 구성했다. 

경기 초반 수원이 기선을 제압했다. 전반 4분 만에 크르피치의 패스를 받은 타가트가 슈팅을 가져갔다. 하지만 골문 밖으로 나갔다.

수원이 기세를 이어갔다. 전반 8분 수원이 왼쪽 측면에서 프리킥을 얻어냈다. 고승범이 슈팅을 가져갔지만 골문을 외면했다. 

무관중으로 펼쳐진 이날 경기 모습
무관중으로 펼쳐진 이날 경기 모습

수원의 공세가 계속됐다. 전반 31분 크르피치가 오른쪽 측면으로 패스를 했다. 타가트가 회심의 슈팅을 가져갔지만 골 포스트를 맞고 나왔다. 이에 전반이 0-0으로 종료됐다.

후반 들어 수원의 선제골이 터졌다. 후반 14분 김민우를 수비하던 문지환이 파울을 범했다. 심판이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염기훈이 이를 차 넣었다. 이후 수원은 리드를 지켰고 결국 1-0 신승을 거뒀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STN

total87910@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