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데스파이네 이후 와르르...지키지 못한 8·9회
KT 데스파이네 이후 와르르...지키지 못한 8·9회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0.0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위즈 이대은
KT 위즈 이대은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KT 위즈가 9회말 역전을 허용하며 패배의 고배를 마셨다. 

KT는 22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맞대결에서 5-6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선발 등판한 데스파이네가 7이닝 2실점으로 호투를 펼쳤다. 안타는 6개 허용했다. LG 타선을 꽁꽁 묶었다. 

스코어 5-2에서 8회에는 주권이 마운드에 올랐다. LG는 선두타자 이천웅이 볼넷을 골라낸 뒤 김현수도 땅볼로 출루를 했다. 채은성의 투런포로 맹추격했다. 4-5로 따라붙었다. 이후 주권은 라모스를 삼진으로 잡았고, 박용택도 플라이로 내보냈다. 

9회말 KT는 주권을 불러들이고 이대은을 투입했다. 선두타자 정근우가 볼넷으로 출루했다. 대타 홍창기가 2루타를 쳤고, 유강남도 자동 고의4구로 1루를 밟았다. 무사 만루가 됐다. KT는 바로 투수 김재윤을 기용했다. LG는 김민성의 1타점 적시타로 5-5 균형을 맞췄고, 이천웅 삼진 이후 김현수의 끝내기 안타로 경기가 종료됐다. 

패전투수 이대은은 올 시즌 세 번째 블론세이브를 기록했다.
 

사진=KT 위즈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