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연패 벗어난 허문회 감독 "하위타선 집중력이 승리 발판 만들어" [부산 S트리밍]
4연패 벗어난 허문회 감독 "하위타선 집중력이 승리 발판 만들어" [부산 S트리밍]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0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 자이언츠 허문회 감독
롯데 자이언츠 허문회 감독

[STN스포츠(부산)=박승환 기자]

"하위타선 집중력 발휘해 승리 발판 만들었다"

롯데는 2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시즌 1차전 맞대결에서 9-7로 승리하며 길었던 4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이날 롯데는 키움과 끝을 알 수 없는 공방전을 펼쳤다. 선취점을 먼저 뽑았지만, 금새 역전을 허용했다. 다시 3-3으로 따라붙었으나 달아나는 점수를 허용하는 등 어려운 경기를 펼쳤지만, 타선의 활약 속에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특히 민병헌이 5타수 2안타 3타점 2득점으로 팀의 결승타를 때려냈고, 손아섭이 3타수 3안타 1타점 2득점 2볼넷으로 '5출루 경기'를 펼쳤다. 이대호 또한 3타수 1안타 3타점으로 팀의 승리에 기여했다. 투수 쪽에서는 김원중이 시즌 첫 세이브를 올렸다.

경기후 허문회 감독은 "타선에서 끈질기게 상대 투수를 물고 늘어졌고, 특히 팀이 승리하기 위한 점수를 뽑아냈다"며 "하위타선 집중력을 발휘해 승리 발판 만든 것이 주효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