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연패 탈출' 롯데, 하위 타선 출루가 승리에 미친 영향 [부산 S포트라이트]
'4연패 탈출' 롯데, 하위 타선 출루가 승리에 미친 영향 [부산 S포트라이트]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0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 자이언츠 한동희, 김준태, 추재현
롯데 자이언츠 한동희, 김준태, 추재현

[STN스포츠(부산)=박승환 기자]

4연패 탈출에 안간힘을 쏟은 롯데가 키움과 난타전 끝에 승리를 챙겼다. 상위-중심 타선은 이름에 걸맞은 충분한 활약을 펼쳤고, 하위 타선이 힘을 보탰다.

롯데는 2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시즌 1차전 맞대결에서 9-7로 짜릿한 재역전승을 거뒀다. 길고 길었던 4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4연패를 기록하는 동안 롯데는 선발 투수가 일찍 무너지고, 타선이 침묵하며 '불협화음'의 연속이었다. 이날도 경기 초반부터 상위-중심 타선이 제 몫을 해주며 차곡차곡 점수를 쌓아줬지만, 힘겨운 경기가 지속됐다.

1, 3, 5회말 상위-중심 타선에 배치된 타자들이 각각 1, 2, 1점씩을 뽑아주며 4득점을 지원했다. 그러나 선발 노경은이 3회초부터 급격하게 흔들리며 4실점을 기록하며 팽팽한 경기가 지속됐다. 롯데는 재빨리 불펜을 가동해 점수 차를 최소화하려 했으나 바뀐 투수 박시영마저 5회초 솔로홈런을 맞았다.

상위-중심 타선에 배치된 선수들과 달리 7~9번에 배치된 한동희-김준태-추재현의 활약이 절실히 필요했다. 그러나 이들은 2회말과 4회말 각각 삼자범퇴로 물러나며 흔들리는 상대 투수 제이크 브리검을 되려 도와줬다.

그러나 뒤집힐 듯 뒤집히지 않던 경기의 희비는 침묵하던 롯데의 하위타선이 활약하자 한순간에 갈렸다. 6회말 선두타자 한동희가 모처럼 좌전 안타를 때려내며 물꼬를 텄다. 이후 김준태가 때린 타구가 2루수 정면으로 흐르며 병살타로 연결되는 듯했지만, 서건창이 실책을 범했고, 롯데에게는 행운이 따랐다.

흐름을 탄 롯데는 추재현까지 볼넷으로 출루해 무사 만루의 역전 찬스를 잡았고, 민병헌이 좌중간을 가르는 싹쓸이 2루타로 경기를 뒤집었다. 이어 손아섭이 한 점을 더 보내며 내야할 점수를 모두 챙겼다.

찬스 때마다 흐름을 이어가지 못했던 딕슨 마차도 또한 8-7로 아슬아슬하게 앞선 상황에서 승기에 쐐기를 박는 적시타로 팀의 승리에 기여했다. 경기 내내 뛰어나지는 않았지만, 한 번의 활약이 팀의 승리에 큰 영향을 끼쳤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absolute@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