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 2번' 키움, 박동원 전진배치…김하성 "상태 체크 후 대타" [부산 S탠바이]
'강한 2번' 키움, 박동원 전진배치…김하성 "상태 체크 후 대타" [부산 S탠바이]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0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움 박동원
키움 박동원

[STN스포츠(부산)=박승환 기자]

키움 히어로즈 손혁 감독이 타선에 변화를 줬다. 타격 감이 좋은 박동원이 2번 타자로 출전한다.

손혁 감독은 2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시즌 첫 번째 맞대결을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

이날 키움은 서건창(2루수)-박동원(지명타자)-이정후(중견수)-박병호(1루수)-이지영(포수)-김주형(3루수)-김혜성(유격수)-박정음(좌익수)-김규민(우익수) 순으로 나서며, 선발 마운드는 에이스 제이크 브리검이 오른다.

전날 9회초 득점을 기록한 뒤 오른쪽 발목에 통증을 호소한 김하성은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사직 롯데전을 앞둔 손 감독은 "김하성이 단순 타박성에 그쳐서 다행이다. 그러나 스타팅에서는 제외했다"며 상태를 "체크한 뒤 경기 후반 대타로는 출전이 가능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김하성이 빠지면서 라인업에는 큰 변화가 생겼다. 전날 고척 SK전에서 5타수 3안타 3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을 펼친 '감 좋은' 박동원이 전진 배치됐다. 손 감독은 "박동원이 흐름이 좋기 때문에 공격 극대화 방안을 위해 2번에 기용했다"고 말했다.

최근 4경기 연속 안타를 때려내고 있는 이지영의 2번 기용도 고민했다. 그러나 손 감독은 "포수 2번은 선수가 급할 것 같아서 5번에 넣었다"고 덧붙였다.

사진=키움 히어로즈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