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Tview] '공부가 머니?' 한현민-최엄지 맞벌이 부부, 맞춤형 솔루션 공개
[st&Tview] '공부가 머니?' 한현민-최엄지 맞벌이 부부, 맞춤형 솔루션 공개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0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맞벌이 부모들을 위한 전문가들의 초특급 솔루션은 22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되는 '공부가 머니?'에서 확인할 수 있다.
맞벌이 부모들을 위한 전문가들의 초특급 솔루션은 22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되는 '공부가 머니?'에서 확인할 수 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공부가 머니?'가 바쁜 맞벌이 부모들을 위한 솔루션을 공개한다.

22일 방송되는 MBC '공부가 머니?'(기획 박현석/ 프로듀서 선혜윤)에서는 개그맨 한현민, 최엄지 부부가 출연, 일과 육아를 모두 해내야 하는 맞벌이 부부의 고충을 털어놓는다.

일과 육아를 병행해야 하는 한현민, 최엄지 부부의 일상은 같은 고민을 가진 학부모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특히 네일 숍을 운영하며 늦은 시간에 퇴근하는 엄마 최엄지 씨는 일하는 중간중간에 아이들 밥만 챙겨주고, 정작 자신의 첫 끼는 밤 9시가 다 되어서야 먹게된다고.

그러면서도 워킹맘으로서 아이들을 잘 챙기지 못하고 있는 현실에 미안한 마음을 드러낸다. 한 번은 학부모가 참여해야 하는 학교 행사를 일하느라 놓쳤었는데, 엄마들 중에서 자신만 참석하지 못했었다고. 아이들 옆에서 살뜰하게 챙기지 못하는 현실에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할 예정이다.

이렇듯 24시간이 부족한 한현민, 최엄지 부부와 바쁜 엄마 아빠의 일상이 익숙해진 두 딸의 고민 사연에 ‘공부가 머니?’ 전문가들이 발 벗고 나선다.

‘원조 공부의 신’ 강성태 전문가는 “제 처가 항상 하는 말이 있다. '강성태 전문가는 남의 집 애들 봐주느라 자기 집 애들 봐줄 시간이 없다'라고 말한다”라며 고민 사연에 큰 공감을 표한다. 이어 맞벌이 가정 아이들을 위한 초특급 노하우를 공개한다고.

이외에도 '숙제 말고는 공부를 하나도 안 해도 괜찮아요?', '내 아이의 예습, 어디까지 해야 하나요?' 등 현실적인 고민들에 대한 전문가들의 솔루션이 이어진다고 해 기대를 높인다.

사진=MBC '공부가 머니?'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