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9회말 오른 발목 접질려 교체...“내일 병원 진료 예정”[고척 S크린샷]
김하성, 9회말 오른 발목 접질려 교체...“내일 병원 진료 예정”[고척 S크린샷]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0.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성
김하성

 

[STN스포츠(고척)=이보미 기자]

키움 히어로즈 김하성이 발목 부상을 당했다. 

김하성은 21일 오후 6시30분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SK 와이번스전 9회말 다쳤다. 

김하성은 스코어 7-8에서 9회말 볼넷을 골라내며 출루에 성공했다. 도루까지 성공시키며 2루까지 밟았다. 박동원 적시타까지 나왔다. 이 과정에서 김하성은 박동원이 친 공을 피하려다 발목이 접질렸다. 김하성은 홈을 밟은 뒤 바로 통증을 호소했다. 결국 김주형과 교체됐다.

키움 관계자는 “주루 플레이 도중 오른쪽 발목이 접질렸다. 아이싱 치료를 시작했다. 오늘 부산으로 이동하지 않고 내일 병원에서 진료 예정이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