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시청률] 첫방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고성희, 권력다툼 속 로맨스...3.8% 출발
[st&시청률] 첫방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고성희, 권력다툼 속 로맨스...3.8% 출발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0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조선 '바람과 구름과 비' 방송 화면.
TV조선 '바람과 구름과 비' 방송 화면.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TV조선 ‘바람과 구름과 비’가 명품 사극의 서막을 알렸다.

지난 17일 방송된 '바람과 구름과 비' 1회가 시청률 3.8%(닐슨코리아)를 기록했다. 잔인하고도 아름다운 인연으로 얽힌 박시후(최천중 역)와 고성희(이봉련 역), 등장만으로도 짜릿한 긴장감을 안긴 성혁(채인규 역), 김승수(김병운 역)가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자아냈다.

최천중(박시후 분)과 이봉련(고성희 분)은 강렬한 첫 만남과 5년 만의 재회까지 범상치 않은 인연을 보여줬다. 두 사람은 어릴 적 이봉련이 최천중의 목숨을 구해준 일을 시작으로 가까워졌지만, 김병운(김승수 분)이 이봉련을 강제로 한양에 끌고 가버리며 원치 않은 이별을 겪었다.

그러나 최천중과 이봉련은 5년 뒤, 어릴 적 추억을 간직한 채 다시 만나 또 다른 인연을 이어갔다. 철종을 따르는 최천중의 아버지와 김병운이 대립하며 두 사람도 함께 권력다툼에 휘말렸기 때문. 다시 마주하게 됐지만, 서로 반대편에 속한 안타까운 상황으로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채인규(성혁 분)와 김병운은 잔혹한 악인의 모습으로 이야기에 풍성함을 더했다. 친구의 가면을 쓴 채 호시탐탐 최천중을 노리는 채인규와 이봉련을 권력쟁탈에 이용하려 드는 김병운이 심상치 않은 존재감을 발산한 것.

방송 말미에서는 김병운이 가문의 비리를 감추기 위해 최천중의 아버지를 곤경에 빠뜨릴 계획을 세웠다. 이에 최천중은 이상한 낌새를 느끼고 움직이기 시작, 과연 함정을 무사히 빠져나갈 수 있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바람과 구름과 비’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사진=TV조선 '바람과 구름과 비'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