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S' 데스파이네, 6이닝 4K 1자책 호투…첫 승 눈앞 [수원 S크린샷]
'QS' 데스파이네, 6이닝 4K 1자책 호투…첫 승 눈앞 [수원 S크린샷]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위즈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
KT 위즈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

[STN스포츠(수원)=박승환 기자]

KT 위즈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가 역투를 펼치며 시즌 첫 승을 눈앞에 뒀다.

데스파이네는 17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시즌 세 번째 맞대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투구수 98구, 5피안타 1볼넷 4탈삼진 2실점(1자책)으로 퀄리티스타트(6이닝 3자책 이하)를 기록했다.

시작은 깔끔했다. 1회초 데스파이네는 선두타자 김지찬을 투수 땅볼로 잡아낸 후 김동엽을 유격수 땅볼, 이학주를 좌익수 뜬공으로 돌려세워 삼자범퇴 출발을 이뤄냈다.

득점 지원을 받은 2회초 데스파이네도 실점을 기록했다. 선두타자 이원석에게 좌익 선상에 2루타를 맞으며 득점권 위기를 맞았다. 이후 박계범에게 우전 적시타를 허용하며 이날 첫 실점을 기록했다.

3회초에는 1사후 박승규의 3루수 땅볼 타구에 황재균이 실책을 범하며 주자를 내보냈고, 김지찬의 진루타로 만들어진 2사 2루에서 김동엽에게 좌전 적시타를 맞아 2실점째를 허용했으나, 자책점은 올라가지 않았다.

6-2로 앞선 4회초 데스파이네는 박계범을 유격수 땅볼, 박해민을 3루수 파울플라이, 강민호를 1루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다시 한번 삼자범퇴로 이닝을 매듭지었다. 5회초에는 안타 한 개를 허용했으나 실점은 없었다.

6회말에도 마운드에 오른 데스파이네는 이학주를 1루수 땅볼, 이원석을 삼진으로 잡아낸 후 박계범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했지만, 후속타자 박해민을 2루수 땅볼로 잡아내며 자신의 임무를 모두 완수했다.

사진=KT 위즈

absolute@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