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바닥에 타구 맞은 라이블리, X-레이 촬영 결과 '뼈에 이상 없어' [수원 S크린샷]
손바닥에 타구 맞은 라이블리, X-레이 촬영 결과 '뼈에 이상 없어' [수원 S크린샷]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라이온즈 밴 라이블리
삼성 라이온즈 밴 라이블리

[STN스포츠(수원)=박승환 기자]

오른쪽 손바닥에 타구를 맞은 삼성 라이온즈 밴 라이블리가 뼈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라이블리는 17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 시즌 세 번째 맞대결에 선발 등판했으나 1이닝 만에 마운드를 내려갔다.

1회말 선두타자 KT 심우준이 때린 타구에 라이블리는 오른쪽 손바닥을 강타 당했다. 실점을 기록했지만 1회를 책임진 라이블리는 2회말 마운드를 노성호에게 넘기고 교체됐다.

라이블리는 검사를 위해 즉시 병원으로 이동했다. 삼성 관계자에 따르면 "X-레이 촬영 결과 뼈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한편 삼성은 5회말 2-6로 KT에 뒤지고 있다.

사진=삼성 라이온즈

absolute@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