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은성 결승타' LG, 키움과 더블헤더 싹쓸이…파죽지세 6연승
'채은성 결승타' LG, 키움과 더블헤더 싹쓸이…파죽지세 6연승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트윈스 채은성
LG 트윈스 채은성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LG 트윈스가 키움 히어로즈와 더블헤더 2차전을 모두 쓸어담았다.

LG는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더블헤더 2차전 겸 시즌 두 번째 맞대결에서 5-3으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6연승을 달렸다.

선발 정찬헌이 경기 초반에 실점을 기록했으나 6이닝 동안 7피안타 3볼넷 5탈삼진 3실점(3자책)으로 퀄리티스타트(6이닝 3자책 이하)를 기록하며 역투를 펼쳤다. 이어 김윤식(1이닝)-여건욱(1이닝)-송은범(1이닝)이 차례로 등판해 승리를 책임졌다.

점수를 먼저 내준 출발이었다. 2회초 정찬헌은 선두타자 박동원에게 볼넷을 내준 뒤 임병욱에게 번트안타를 허용하며 1, 2루에 몰렸다. 이후 이택근에게 2타점 2루타를 맞았고, 또다시 김혜성에게 번트안타를 내주고 좀처럼 경기가 풀리지 않았다. 이후 폭투로 3루 주자의 득점을 허용하는 등 스스로 무너지는 듯했으나 후속타자를 모두 잡아내며 추가 실점을 막아냈다.

LG도 추격에 나섰다. 3회말 백승현과 이천웅이 연속 안타를 때려내며 득점권 찬스를 잡은 뒤 김현수의 진루타가 나왔다. 이후 박용택이 중전 2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2-3으로 바짝 뒤쫓았다.

팽팽한 투수전의 양상은 8회말에 깨졌다. 선두타자 라모스가 바뀐 투수 양현을 상대로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솔로홈런을 터뜨려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왔다. 이후 홍창기와 정근우의 볼넷 등으로 만들어진 1, 3루에서 채은성이 적시타를 때려내며 역전에 성공했고, 김용의가 센스있는 기습번트 안타를 기록하며 5-3까지 점수 차를 벌렸다.

9회초 경기를 매듭짓기 위해 마운드에 오른 송은범이 2사 만루의 위기를 자초했지만, 서건창을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팀의 연승을 지켜냈다.

사진=LG 트윈스

absolute@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