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베’ 장나라 “육아·난임·경력단절, 여성들 이야기 많아 공감”
‘오마베’ 장나라 “육아·난임·경력단절, 여성들 이야기 많아 공감”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장나라
배우 장나라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배우 장나라가 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13일 오후 tvN 새 수목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배우 장나라, 고준, 박병은, 정건주와 남기훈 감독이 참석했다.

tvN ‘오 마이 베이비’는 결혼은 건너뛰고 아이만 낳고 싶은 솔직 당당 육아지 기자 장하리와 뒤늦게 그녀의 눈에 포착된 세 남자의 ‘과속 필수 로맨스’를 다뤘다.

‘흥행 불패 신화’ 장나라는 4년 만에 로맨스로 복귀했다. 장나라는 극중 결혼은 됐고 애만 낳고 싶은 솔직 당당 육아전문지 기자 ‘장하리’로 분했다. 장나라는 배역에 대해 “‘더 베이비’라는 육아 잡지에서 15년 동안 일을 해 온 여성이다. 가정사나 정서적인 이유로 아이를 좋아하고 가족을 만들고 싶은 캐릭터”라고 말했다.

장나라는 작품을 선택한 이유로 “이번 드라마에서 여성들의 이야기가 많다. 육아, 난임, 경력단절 등 여성들의 이야기가 많아서 내 나이 또래 여성들이 보면 공감 포인트가 많을 것 같아 선택했다”고 밝혔다. 이어 “내 캐릭터가 굉장히 솔직하고 재밌다. 자신의 욕망에 솔직한 친구다. 실제 나와는 다르지만 해보면 재밌을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사진=tvN 제공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