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교수와 네티즌, 11개 언어로 ‘도쿄올림픽 욱일기 퇴출’ 알린다
서경덕 교수와 네티즌, 11개 언어로 ‘도쿄올림픽 욱일기 퇴출’ 알린다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0.0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도쿄올림픽 욱일기 퇴출 캠페인'을 5개 언어로 시작한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네티즌들의 자발적인 재능기부를 통해 11개 언어로 확대해 전 세계에 홍보한다.

지난주 서 교수는 '욱일기'가 '전범기'임을 강조한 디자인 파일에 5개 언어 한국어, 영어, 중국어, 스페인어, 일본어로 된 설명 문구를 각종 SNS에 올려 전 세계에 널리 전파 중이다.

이런 상황속에서 네티즌들이 독일어, 프랑스어, 러시아어, 이태리어, 포르투칼어, 인도네시아어까지 함께 번역에 참여해 '도쿄올림픽 욱일기 퇴출 캠페인'에 힘을 보태고 있다.

이에 대해 서 교수 "전 세계 각국에 퍼져 있는 재외동포 및 유학생들이 자신이 거주하는 국가의 언어로 번역에 동참해 더 많은 외국인들에게 욱일기의 진실을 널리 알리게 됐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해외 거주중인 한인 네티즌들은 SNS상에서만의 전파를 넘어 그 나라 대표 커뮤니티에도 퍼 나르는 등 외국 네티즌들에게도 반응이 매우 좋은 상황이다"고 덧붙였다.

12일은 독일어, 프랑스어, 이태리어 등 3개 언어를 SNS애 먼저 공개한 후 내일은 러시아어, 포르투칼어, 인도네시아어로 또 다시 소개할 예정이다.

한편 서경덕 교수팀은 뉴욕타임스에 욱일기 퇴치 광고를 시작으로 지난 10여 년간 각 언어별 동영상 제작 등 욱일기 전 세계 퇴출에 앞장서 왔다. 

사진=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