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야구선수 위대한 도전장에 명현만 "혼쭐 내주겠다"
전 야구선수 위대한 도전장에 명현만 "혼쭐 내주겠다"
  • 이상완 기자
  • 승인 2020.0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현만
명현만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입식격투기 MAX FC 헤비급 챔피언 명현만(36·명현만멀티짐)에게 도전장이 날라왔다.

도전자는 전 야구선수 위대한(33)이다. 위대한은 지난 2007년 SK와이번스에 입단했으나, 고교시절 범죄에 연루된 사실이 드러나며 자진 임의탈퇴했다. 이후에도 크고 작은 범죄와 연루되며 세간에 이름이 오르내린 적이 있다. 위대한은 최근 격투기 관련 훈련과 스파링 콘텐츠를 만들며 활동하고 있다.

위대한의 스파링 도전은 "강한 상대와도 배우는 자세로 충분히 실력을 겨룰 수 있다”는 자신감을 증명하기 위해 직접 명현만에게 스파링 요청을 한 것이다. 명현만은 국내 헤비급에서는 상대가 없는 명실상부 최강의 파이터다.

명현만은 “갑자기 연락이 와서 대수롭지 않게 웃어 넘기려 했는데 다시 생각해 보니 괘씸한 마음이 든다”며 “위대한은 자신의 범죄 이력에 대해서는 제대로 된 사과나 반성도 없이 장난스럽게 격투기 컨텐츠를 만들고 있다. 먼저 연락이 왔으니 그냥 지나치지 않겠다. 지옥을 선물해 주겠다”고 밝혔다.

그는 "나는 프로 선수이다. 명분 없는 싸움은 하지 않는다. 조건을 걸겠다. 만약 위대한이 스파링에서 내게 3라운드를 버텨내면 해외 메이저 단체 시합으로 예정되어 있는 내 경기의 개런티 모두를 위대한에게 주겠다. 개런티 규모는 원화로 수천만원 수준”이라며 “대신 위대한이 3라운드를 버텨내지 못하면 자신에게 피해를 입었던 피해자들을 향해 공식적으로 진심 어린 사죄를 해야 한다. 나에게 도전할만한 배짱이라면 과거의 잘못을 진심으로 뉘우치는 용기도 있으리라 본다”고 얘기했다.

명현만과 위대한의 스파링 일정은 조율 중에 있다. 복싱 룰로 치러질 예정이며 같은 온스의 글러브를 착용하고 3분 3라운드로 진행될 예정이다. 국내 최대규모 입식격투기 단체 맥스FC 헤비급 챔피언 명현만은 해외 유수의 단체와 계약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진=MAX FC

bolante0207@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