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TV픽] ‘아내의 맛’ 장민호 “이상형은 수지..수수한 스타일 좋다”
[st&TV픽] ‘아내의 맛’ 장민호 “이상형은 수지..수수한 스타일 좋다”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0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방송 화면.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방송 화면.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미스터트롯’ 출신 가수 장민호가 이상형으로 수지를 꼽았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 노지훈은 장민호를 자신의 집으로 초대해 큰누나와 소개팅을 주선했다.

이날 장민호는 레드카펫을 밟으며 노지훈의 집에 입성(?)했다. 평소 장민호가 이상형이었던 큰누나는 그를 실제로 보자 크게 기뻐하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이들은 저녁 식사를 함께하며 여러 이야기를 나누었다. 노지훈은 큰누나를 위해 “이상형이 어떻게 되냐”고 장민호에 대신 물었다. 장민호는 “수수한 스타일이 좋더라”며 “연예인은로 치자면..이상형 월드컵에서 마지막 사람이 수지였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홍현희는 “수지가 수수하다고?”라고 반응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방송 캡처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