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북미투어 결국 연기...서울 공연도 방안 마련 중
방탄소년단, 북미투어 결국 연기...서울 공연도 방안 마련 중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0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방탄소년단
그룹 방탄소년단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방탄소년단의 북미 투어가 결국 연기됐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는 27일 공식 SNS를 통해 “당초 4월 25일부터 6월 6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던 방탄소년단의 북미 투어 일정이 조정된다”며 “새로운 날짜는 확정되는 대로 알리겠다”고 공지했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4월 25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클라라에 위치한 리바이스 스타디움에서 투어의 첫 공연을 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경기장 측이 13일 코로나19로 인한 ‘운영 중단’을 발표하면서 방탄소년단 공연도 취소됐다. 이후 투어 공연 개최 여부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앞서 빅히트는 24일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으로 'BTS MAP OF THE SOUL TOUR’ 공연 진행에 차질이 예상되고 있다. 일부 국가 및 도시의 경우, 공연을 정상적으로 준비하기 어려울 정도로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라며 “이에 따라 일부 공연은 취소 혹은 일정이 조정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방탄소년단의 서울 공연은 대응 방안을 마련 중이다. 빅히트는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될 경우 'BTS MAP OF THE SOUL TOUR - SEOUL' 공연을 개최할 수 있도록 일정과 공연장을 확보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공연 취소로 상심하셨을 팬 여러분께 새롭고 완성도 높은 'BTS MAP OF THE SOUL TOUR' 공연을 선사하고자 노력하고 있으니 모쪼록 양해 바라오며, 추가로 결정되는 내용은 신속히 공지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빅히트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