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 가족여행 지적에 ”프로불편러“ 발끈→남편 최동석 하차 요구 ‘빗발’(종합)
박지윤, 가족여행 지적에 ”프로불편러“ 발끈→남편 최동석 하차 요구 ‘빗발’(종합)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윤 전 아나운서
박지윤 전 아나운서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전 아나운서 박지윤이 최근 가족 여행을 다녀온 것에 대해 네티즌과 설전을 벌여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일부 시청자들은 남편 최동석 아나운서의 ‘뉴스9’ 하차를 요구하고 있다.

최근 박지윤은 SNS에 지난 주말 지인 가족과 여행 온 사실을 알리며 “모두 다 즐거웠던 50여 분간의 산행을 마치고 역병 속에 피어나는 가족애를 실감하며 바로 숲 속 카페로"라는 글을 올렸다.

이에 한 네티즌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언급하며, 모두 외출을 자제하고 집에 있는 시기에 여행 사진을 올리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박지윤은 "관광지를 돌아다니는 게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가족끼리만 있었다"라며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 안전하다"라고 답했다.

이후 박지윤은 다시 한번 글을 올리며 불편한 기분을 나타냈다. 그는 "요즘 이래라 저래라 프로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말고"라는 글을 올렸다.

박지윤의 토로에 논란은 불거졌고 KBS ‘뉴스9’ 앵커인 남편 최동석 아나운서에게까지 불똥이 튀었다.

일부 네티즌은 시청자 게시판에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이 실천되고 있는 가운데, 정작 메인뉴스 앵커인 최동석 아나운서는 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지키지 않느냐“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그의 하차를 요구하기도 했다.

논란이 더욱 커지자 박지윤은 사과글을 올렸다. 그는 "지난 주말 가족들과 인적이 드문 곳으로 산행과 휴식을 다녀왔다. 제 스스로도 아이들을 키우고있는 만큼 매우 조심스럽게 다른 분들과의 접촉을 최대한 자제하며 조심스럽게 다녀왔지만 제 작은 행동이 미칠 영향에 대해 더 신중한 판단이 부족했던것 같다. 불편하셨던 분들이 계셨다면 죄송하고 앞으로 좀더 주의를 하겠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문제가 된 '프로불편러' 발언에 대해선 "댓글을 주셨던 분과는 설전이 아니었고 솔직하게 소통하는 것이 제 행동에 불필요한 오해를 사지 않는 것이라 생각해 의견을 드렸을 뿐 쏘아붙이거나 재차 발끈했다는 읽는 이의 감정이 반영된 보도내용과 달리 그럴 의도가 전혀 없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며칠 전 올린 '간섭'에 관한 글은 해당 사안과 관계가 없으며 단순 악플러들에게 남긴 메세지오니 이 또한 오해 없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22일, 향후 2주일을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 기간으로 설정하고 외출 자제를 당부했다.

사진=뉴시스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