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디션 회복 필요' KIA 선수단, 28일까지 휴식 취한다
'컨디션 회복 필요' KIA 선수단, 28일까지 휴식 취한다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0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IA 타이거즈 선수단
KIA 타이거즈 선수단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KIA 타이거즈가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진행하는 훈련을 중단하고, 나흘간 휴무에 들어간다.

KIA 윌리엄스 감독은 이날 코칭스태프 미팅을 갖고, 25일 오후 6시부터 예정됐던 훈련을 비롯, 28일까지 예정된 훈련과 홍백전을 모두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휴무는 4월 초 개막에 맞춰 훈련을 진행해 온 선수단이 플로리다 스프링캠프에서부터 계속된 훈련으로 피로가 누적됐고, 이에 따른 컨디션 회복을 위한 것이다.

또한 26일부터 이틀간 광주 지역에 비가 예보된 것과 개막 일정이 내달 20일 이후로 미뤄진 점도 이 같은 결정을 하는 데 영향을 끼쳤다.

선수단은 2월 1일부터 지난 15일까지 미국 플로리다에서 스프링캠프를 소화했고, 16일 귀국한 뒤에도 하루만 휴식한 다음 18일부터 훈련과 자체 연습경기를 이어왔다.

윌리엄스 감독은 “우리는 플로리다에서부터 이미 많은 실전(23경기)을 소화했기 때문에 일정 기간의 휴식을 염두에 두고 있었다”면서 “마침 비 예보도 있어 지금이 휴식을 취하기 가장 좋은 타이밍이라는 생각으로 휴무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어 윌리엄스 감독은 “29일 오후 2시 훈련이 재개되면 훈련과 홍백전을 통해 4월 7일 이후 예정된 연습경기에 대비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함평 챌린저스 필드에서 훈련 중인 퓨처스 선수단과 재활/잔류조 선수들은 정상적으로 훈련할 예정이다.

사진=KIA 타이거즈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