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죽을 것”..존 조, 미국 내 동양인 인종차별에 분노
“코로나19로 죽을 것”..존 조, 미국 내 동양인 인종차별에 분노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0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존 조
배우 존 조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한국계 할리우드 배우 존 조가 동양인 인종차별에 결국 대노했다.

존 조는 23일(현지시각) 자신의 트위터에 “이 바이러스(코로나19)를 ‘칭챙총’(서양인들이 동양인을 비하하는 용어)이라고 했던 미국인들은 이 바이러스 때문에 죽을 것이다. 이 나쁜 놈들”이라고 글을 남기며 분노했다.

존 조가 크게 분노한 이유는 코로나19가 미국 내에서 확산되며 동양인에 대한 인종 차별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기 때문. 실제로 미국에서는 아무런 이유 없이 동양인을 차별하거나 폭력을 가하는 사례들이 발생하고 있다.

존 조는 미국 칼럼니스트 프랭크 숑이 쓴 미국 내 인종차별을 지적한 글을 공유하며 심각성을 알리기도 했다.

앞서 한국계 미국 배우 대니얼 대 김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알리며 “아시아인들에 대한 무의미한 폭력과 편견을 멈춰달라”고 호소한 바 있다.

사진=뉴시스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