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창모 "변화구 예리해져" 감독도 "제구 굿" 흡족
구창모 "변화구 예리해져" 감독도 "제구 굿" 흡족
  • 이상완 기자
  • 승인 2020.0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창모
구창모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NC 다이노스 선발진의 한 축 구창모가 자체 청백전에서 좋은 투구를 선보였다.

23일 오후 1시 창원NC파크에서 NC 다이노스의 두 번째 자체 청백전이 열렸다. 7회까지 진행한 청백전에서 청팀이 백팀을 상대로 4대0으로 꺾었다. 청팀은 1최호 박석민의 선취 적시타와 2회초 김형준의 2점 홈런, 5회초 이원재의 쐐기 적시타를 묶어 승리했다. 청팀 선발로 나선 구창모는 2이닝 동안 1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총 투구수 27개를 던져 감각 조율에 나섰다. 직구 구속은 138km~144km까지 뿌렸다. 슬라이더, 커브, 포크볼 등 다양한 변화구도 선보였다.

이동욱 NC 감독은 "오늘 청백전은 이재학, 구창모 선수의 선발에 대한 부분들을 체크하는 시간이었다. 구창모 선수의 경우 건강한 모습으로 투구를 구사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본인이 의도하고 계획했던 대로 제구가 잘 됐다고 생각한다"며 "오늘 경기 전반적으로 실책도 나왔지만 하나의 나아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수요일에는 C팀과 청백전을 진행하는데, 엔트리에 들어가야 할 선수들을 중점적으로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구창모는 "CAMP 2에서 보다 전체적인 밸런스가 많이 올라와서 경기 내용이 좋았다고 생각한다. CAMP 2에서는 만족스러운 공을 많이 던지지 못했는데, 오늘 경기에서는 변화구도 조금 더 예리해진 느낌이었다"고 만족했다.

이어 "CAMP 2를 마치고 와서 페이스를 올리는 것을 목표로 훈련을 하고 있는데 예전 부상이 없을 때의 몸 상태로 순조롭게 컨디션이 올라오고 있다. 오늘은 1회에 투구수가 조금 많았던 것 같은데 다음 경기에서는 선발투수로서 효율적으로 투구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NC는 오는 25일(수) 28일(토) 30일(월) 자체 청백전을 계속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사진=NC다이노스

bolante0207@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