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외인 엘리-네넴 영입…WK리그 8연패 도전
현대제철, 외인 엘리-네넴 영입…WK리그 8연패 도전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0.0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엘리와 네넴
엘리와 네넴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2020 시즌 개막을 앞둔 현대제철 레드엔젤스가 새 외국인 선수를 영입하고 WK리그 8연패에 도전한다.

현대제철은 “스페인 출신의 엘리 델 에스탈(27)과 브라질 출신의 네넴(26)이 팀에 합류했다”고 11일 밝혔다.

엘리는 스페인의 라싱, 알바세테, 에스파뇰 등에서 활약한 정통파 공격수로 장신(173cm)을이용한 페널티 박스 연계와 세트피스 상황에서의 플레이가 기대되고 있다.

네넴은 브라질과 스페인 등에서 뛰었으며 공격수와 미드필더를 소화할 수 있어 전술적인 활용도가 높은 선수다. 스피드와 기술을 고루 갖춰 현대제철의 측면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현대제철은 강채림·정설빈 등 국가대표 공격수들이 건재한 가운데 이민아·이세은·이소담·이영주 등 탄탄한 미드필드진, 김두리·김혜리·심서연·임선주등 지난 시즌 리그 최소 실점(경기당 0.7점)을 자랑하는 수비 라인을 갖추고 있어 8년연속 리그 우승에 도전할 수 있는 전력으로 손색이 없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리그적응력과 팀플레이에 주안점을 두고 용병 선수를 선발했다”며 “수준 높은 경기력으로 팬들에게 보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현대제철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