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연승’ OK, 봄배구 향해 달린다...한국전력은 11연패 악몽
‘3연승’ OK, 봄배구 향해 달린다...한국전력은 11연패 악몽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0.0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OK저축은행이 봄배구를 향해 달린다.

OK저축은행은 29일 오후 2시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6라운드 한국전력과의 홈경기에서 3-1(25-23, 25-21, 21-25, 25-21) 승리를 거머쥐었다. 

레오는 서브 2개, 블로킹 1개를 포함해 30점 활약을 펼쳤고, 최홍석과 심경섭도 13, 11점을 선사했다. 

한국전력은 가빈과 김인혁이 각각 21, 11점을 올렸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OK저축은행에 귀중한 승점 3점이다. 

승수를 쌓은 OK저축은행은 16승16패(승점 50)로 4위 기록, 3위 현대캐피탈(18승13패, 승점 54)과의 승점 차를 좁히는 데 성공했다. 

남자 프로배구는 정규리그 3, 4위 팀의 승점 차가 3점 이내일 경우 준플레이오프가 펼쳐진다.

현대캐피탈과 OK저축은행은 각각 정규리그 5경기, 4경기를 남겨뒀다. OK저축은행이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2014~15, 2015~16시즌 연속 챔피언 등극 이후 4년 만에 봄배구 무대에 오를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한국전력은 6승26패(승점 24)로 최하위 7위에 랭크됐다.
 

사진=KOVO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